'노란 조끼 시위' 지지율 55%…부유층은 멈추길 바라

프랑스 국민의 75%가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취임 후 국정 운영에 만족하지 못하는 것으로 여론조사 결과 나타났다.

프랑스 국민들은 무엇보다 가계소득을 늘리는 구매력 증대 정책을 원한다고 답했다.
프랑스 국민 75% 마크롱 정부에 '불만족'…구매력 증대 원해

3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프랑스 르 피가로지 의뢰를 받은 컨설팅사(Odoxa and Dentsu)가 지난 2∼3일 1천4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2017년 5월 마크롱 대통령 취임 후 정부 정책에 만족한다는 응답자는 25%에 불과했다.

다시 말해, 마크롱 정부에 대해 불만족스럽다는 응답자가 75%를 차지, 작년 4월 59%보다 크게 늘었다.

정치적 최우선 과제로 응답자의 54%는 '구매력 증대방안'을 꼽았다.

그동안 오랜 기간 최우선 과제로 꼽혔던 '실업률 저감'은 4위로 떨어졌다.

노란 조끼 시위에 대한 지지율은 시위 초기보다 줄었다.

노란 조끼 시위가 시작된 직후인 작년 11월22일 여론조사에서는 '시위가 계속돼야 한다'는 응답률이 66%였지만, 작년 12월 11일에는 54%, 이번 조사에서는 55%로 나타났다.

특히, 경영자·도시거주자 등 대부분의 부유층에서는 노란 조끼 시위를 멈추길 바란다는 응답이 높았다.

프랑스에서는 유류세 인하 요구로 시작돼 서민경제 전반의 개선을 요구하는 '노란 조끼' 시위가 지난해까지 7주째 이어졌다.

마크롱 대통령은 '노란 조끼' 시위가 거세게 번지자 지난달 5일 유류세 인상 계획을 철회한 데 이어 지난달 10일에는 대국민 담화에서 자신의 과오를 인정하고 최저임금 인상, 저소득 은퇴자의 사회보장세 인상 철회 등을 발표했다.

하지만, 올해 신년사에서 기존의 입장을 바꿔 시위에 구애받지 않고 실업급여와 공무원 조직 감축, 연금 등에 대해 중단없이 개혁을 이어가겠다고 밝혀 시위대가 반발하고 있다.
프랑스 국민 75% 마크롱 정부에 '불만족'…구매력 증대 원해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