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전자업체 폭스콘(훙하이정밀공업)과 자회사 샤프가 중국 광둥(廣東)성 주하이(珠海)시에 최첨단 반도체 공장 신설을 추진하고 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22일 전했다.

신문에 따르면 폭스콘이 주하이시와 공동 사업으로 추진하는 공장 신설은 총사업비가 1조엔(약 10조원)에 달한다.

중국은 반도체 국산화를 추진하고 있다.

현재 10%인 반도체 자급률을 2025년까지는 70%로 높이는 것이 목표다.

이를 위해 중국은 이번 신공장 건설에도 많은 액수의 보조금 등을 내세워 유치에 나서고 있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폭스콘은 주하이시에 직경 300㎜의 실리콘웨이퍼를 사용하는 최첨단 대형공장을 건설하기로 하고 지난 8월부터 시측과 구체적인 방안을 검토해 왔다.

그러나 중국과 하이테크 분야의 패권을 다투는 미국의 반발하며 제동을 걸 가능성이 있어 폭스콘의 중국 반도체 공장 신설이 계획대로 이뤄질지는 불분명하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대만 훙하이, 중국에 10조원대 반도체 공장 신설 추진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