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연은 총재 "내년 2차례 인상, 실제 경제 강해야만 적절"
美연준 '시장 달래기'…"눈 크게 뜨고 정책 재점검 준비"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3인자'로 꼽히는 존 윌리엄스 뉴욕연방준비은행 총재가 21일(현지시간) 경기둔화 우려를 거론하면서 통화정책 기조를 재점검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지난 19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의 '내년 두 차례 금리인상' 예고에 뉴욕증시가 급락세를 이어가자, 한층 '비둘기파(통화완화 선호)적 메시지'를 내놓은 것으로 해석된다.

윌리엄스 총재는 이날 경제매체 CN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경제지표에 의존하고 있다"면서 "경제가 실제로 강한 흐름을 이어가야만 내년 두 차례 금리 인상이 적절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국 경제가 더 둔화할 수 있는 위험에 관해서도 이야기를 듣고 있다"면서 "우리가 내년에 할 일은, 모든 경제지표를 들여다보고 우리의 입장을 재평가할 준비를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지금과 내년 사이에도 상황은 변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긴축 효과를 뒷받침하는 보유자산 축소 정책에 대해서도 "지금 당장 연준 대차대조표를 변경하겠다는 결정을 내리지는 않았지만, 내년에는 보다 눈을 크게 뜨고 경제지표를 읽고 경제전망을 재점검하고 옳은 정책 결정을 내릴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이 기자회견에서 "변화가 있을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다"고 잘라 말한 것과 달리, 정책 변화의 여지를 열어두겠다는 취지로 해석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