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정보기술(IT) 대기업들이 뉴욕에 모여들고 있다. 지난달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이 뉴욕에 제2 본사를 건설하겠다고 밝힌 데 이어 구글도 뉴욕 맨해튼에 대규모 업무단지를 조성하기로 했다.

구글은 17일(현지시간) 공식 블로그에서 10억달러(약 1조1300억원)를 들여 맨해튼 남부 웨스트빌리지의 허드슨강변에 새 비즈니스 허브인 ‘구글 허드슨 스퀘어’를 조성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맨해튼과 허드슨가 315~345 일대에 들어설 이 업무단지는 부지 면적 약 16만㎡에 3개 동으로 구성된다. 허드슨가의 2개 빌딩과 구글이 올 초 24억달러(약 2조7000억원)에 매입한 워싱턴가 첼시마켓 건물을 사무실로 사용한다. 입주는 2020~2022년에 걸쳐 진행된다.

구글은 앞으로 10년간 뉴욕에서 고용 인원을 현재의 두 배 수준인 1만4000명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2000년 뉴욕에 처음 진출한 구글은 검색과 광고, 유튜브 등 관련 인력 약 7000명을 이 지역에서 고용하고 있다. 루스 포랫 구글 최고재무책임자(CFO)는 “뉴욕은 세계적인 수준의 다양한 인재를 지속적으로 구할 수 있는 곳”이라고 설명했다.

구글의 이번 계획은 미국 IT 기업들이 실리콘밸리 등 서부를 벗어나 뉴욕 등 동부에 거점을 마련하고 있는 흐름과 맞물려 있다. 시애틀에 본사를 두고 있는 아마존은 지난달 뉴욕 퀸스 롱아일랜드시티와 워싱턴 DC 인근 버지니아주 알링턴 내셔널랜딩에 제2 본사를 짓는다고 발표했다. 애플도 최근 텍사스주 오스틴에 10억달러를 투자해 새 캠퍼스를 조성한다고 밝혔다.

아마존에 이어 구글까지 뉴욕에 캠퍼스를 확대하면서 다른 IT 기업들의 뉴욕행도 뒤따를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뉴욕이 제2의 실리콘밸리로 변모할 수 있다는 얘기다.

설지연 기자 sj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