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측, 체포된 캐나다인 2명 가운데 1명 면회
트뤼도 "中 캐나다인 체포 용납 못해…미중 싸움 여파 우려"

트뤼도 "中 캐나다인 체포 용납 못해…미중 싸움 여파 우려"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14일(현지시간) 자국민 2명이 중국 당국에 체포된 것과 관련,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고 강력히 반발했다.

중국 화웨이 멍완저우(孟晩舟) 부회장의 체포 사건으로 중국과 캐나다의 갈등이 고조되는 가운데 캐나다 출신 전 외교관과 대북사업가가 최근 중국 당국에 잇따라 체포되면서 화웨이 사태에 대한 보복 조치 논란이 일고 있다.

트뤼도 총리는 이날 방송 인터뷰에서 "중국은 (캐나다인 2명을 체포함으로써) 자국 시민이 체포된 데 대한 대응에 나섰지만, 체포된 우리의 시민을 지켜낸다는 우리의 입장도 전적으로 명확하다"며 "왜 이런 일이 일어났는지 파악하기 위해, 그리고 이는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는 걸 보이기 위해 중국 측과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블룸버그 통신 등 외신들이 보도했다.

그는 "세계에서 가장 큰 양대 경제 대국인 미국과 중국이 싸움에 들어가면서 (캐나다가) 낀 상황"라며 "미·중 간 무역 전쟁 고조가 전체적인 국제 경제뿐 아니라 캐나다에 의도하지 않은 결과를 미치고 있다.

우리는 이에 대해 매우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캐나다의 사법당국은 독립적이며 자신은 멍 부회장 체포 사태에 개입하지 않았음을 거듭 강조했다.

이런 가운데 중국에 억류된 전직 외교관 마이클 코프릭과 대북사업가 마이클 스페이버 등 캐나다인 2명 중에서 중국 당국이 코프릭에 대한 '접근권'을 승인함에 따라 존 매캘럼 주중 캐나다 대사가 이날 코프릭을 '면회'했다고 외신들이 보도했다.

중국 당국은 아직 스페이버에 대한 접근권은 승인하지 않았으며, 이에 따라 캐나다 정부는 스페이버 면회도 추진 중이라고 크리스티아 프릴랜드 캐나다 외교장관이 밝혔다.

블룸버그 통신은 "캐나다 당국은 지난 12일 중국 당국으로부터 팩스로 코프릭 체포에 대해 통보를 받았다"며 "13일까지 스페이버의 상태에 대해서는 공식적으로 확인받지 못한 상태"라고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