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당국에 억류된 전 캐나다 외교관 마이클 코프릭이 14일(현지시간) 체포 후 처음으로 캐나다 대사와 면회를 했다고 AFP 통신이 보도했다.

캐나다 외교부는 베이징 주재 존 매캘럼 대사가 코프릭에 대한 영사 접견 승인을 받았으며, 구금된 또 한 명의 캐나다인 대북사업가 마이클 스페이버에 대해서도 접견을 요청하고 있다고 밝혔다.

코프릭이 자국 대사와 면회한 것은 체포 후 처음이다.

앞서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자국 언론에 접견이 곧 이뤄질 것이라고 전망한 바 있다.
中억류 캐나다 전직 외교관 첫 영사접견…주중 加대사가 면회

트뤼도 총리는 "억류된 우리 국민을 지켜낸다는 우리의 입장도 전적으로 명확하다"며 "왜 이런 일이 일어났는지 파악하기 위해, 그리고 이는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는 걸 보이기 위해 중국과 협력하려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중국은 코프릭과 스페이버가 국가안보 위해 혐의로 체포됐다고 밝힌 바 있다.

이는 중국 정부가 간첩 혐의를 제기할 때 사용하는 표현이다.

그러나 이들 캐나다인의 체포는 이달 1일 캐나다가 중국의 거대 통신기업 화웨이의 최고재무책임자(CFO) 멍완저우(孟晩舟) 부회장을 체포한 데 대한 보복 조치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한편 미국과 캐나다의 외교·국방장관은 이날 미국 워싱턴DC에서 '2+2 회담'을 한 뒤 "두 명의 캐나다 시민에 대한 불법적 억류는 용납할 수 없다.

그들은 풀려나야 한다"고 촉구했다.
中억류 캐나다 전직 외교관 첫 영사접견…주중 加대사가 면회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