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안 화해의 다리' 장빙쿤 전 대만 해기회 이사장 별세

중국과 대만의 다리 역할을 했던 장빙쿤(江丙坤) 전 대만해협교류기금회(해기회) 이사장이 85세를 일기로 별세했다고 연합보 등 대만 언론이 11일 보도했다.

연합보 등은 장빙쿤 전 해기회 이사장이 전날 타이베이의 마제병원(馬偕醫院)에서 세상을 떠났다고 전했다.

장 전 이사장은 지난 8일 대동맥 박리 수술을 받은 후 고령에 다발성 장기 부전까지 겹쳐 사망했다.

대만의 중국 담당부처인 대륙위원회는 보도자료를 통해 장 전 이사장은 양안 협상, 양안 관계의 평화적 발전에 전심전력으로 아낌없이 애쓰신 분이라며 애도의 뜻을 전했다.

마잉주(馬英九) 전 총통도 공식 성명을 통해 "장 전 이사장은 자신의 역할을 훌륭히 수행해 양안 협상을 모범적으로 정착시켰다"고 추모했다.

경제부장(장관) 등 대만의 고위 공직을 두루 거친 장 전 이사장은 2005년 국민당 대표단을 이끌고 중국을 공식 방문, 공산당과 12개 항의 경제협력에 합의하고 롄잔(連戰) 명예주석의 대륙방문 길을 여는 등 양안관계 개선에 크게 공헌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