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도성장기 도쿄올림픽·오사카박람회 재연”
아베 "지역경제 활성화 기폭제"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일본이 24일 오사카(大阪)시의 '2025 세계박람회(World Expo)' 유치를 크게 반겼다.

전날 오사카시는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국제박람회기구(BIE) 회원국 투표에서 개최 자격을 획득했다. 오사카에서 세계박람회가 열리는 것은 1970년에 이어 55년 만이다. 일본 내 개최는 2005년 아이치(愛知) 박람회 이후 20년 만이 된다.

요미우리신문, 니혼게이자이신문 등 일본 신문들은 24일자 1면에 일제히 관련 소식을 싣고 환호했다. 요미우리신문은 호외 1만8000여부를 발행, 도쿄(東京) 번화가 긴자(銀座) 인근에서 500여부를 시민에게 나눠주는 등 전국 주요 도시에 호외를 배포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이날 새벽 담화를 내고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박람회 개최는 일본의 매력을 세계에 알리는 절호의 기회"라고 말했다. 그는 "개최지뿐 아니라 일본을 방문하는 관광객이 늘어 지역경제가 활성화되는 기폭제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오사카 박람회의 주제는 '생명이 빛나는 미래사회의 디자인'으로, 행사는 2025년 5월 3일~11월 3일 개최된다. 일본은 2020년 도쿄올림픽·패럴림픽에 이어 국제 대형 행사인 세계박람회를 유치하며 경기를 부양하겠다는 계획이다.

일본에서는 1964년 도쿄올림픽이 열리고 6년 후 오사카 박람회가 개최됐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1960~1970년대 고도 경제성장기에 열렸던 두 행사가 재연되는 것"이라고 의미를 뒀다.

박람회 예상 방문객은 약 2800만명으로, 전국적인 경제 파급 효과는 2조엔(약 20조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오사카부(大阪府)와 오사카시는 카지노와 박람회를 함께 유치해 시너지를 내기 위해 2024년까지 카지노를 포함한 통합형 리조트(IR) 시설도 유치할 계획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