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범죄 사죄·배상이 진정한 '정상국가' 되는 길"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24일 일본 정부의 헌법 개정 추진에 대해 "일본을 전쟁국가로 만들겠다는 야심이 놓여있다"며 재차 비난하고 나섰다.

노동신문은 '헌법 개악의 목적은 전쟁국가 조작이다'라는 제목의 정세논설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개헌을 시도하고 있다고 소개하며 "일본의 재침을 불허한 헌법 조항을 뒤집기 위해 갖은 오그랑수(꼼수)를 다 쓰고 있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헌법 개악의 핵심은 일본의 재침과 침략 무력보유를 불허한 헌법 9조에 칼질하는 것"이라며 "다른 나라들을 피 묻은 군홧발로 메주 밟듯 하던 때의 일본군으로 변신시키고 해외팽창의 길을 닦는 것, 이것이 섬나라 반동들이 제창하는 헌법 개악 소동의 본질"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일본이 해야 할 일은 시대착오적인 헌법 개악이 아니라 과거 범죄에 대한 성근한(성실한) 사죄와 배상"이라며 "일본이 진정한 정상국가로 될 수 있는 길은 거기에 있다"고 강조했다.
북한신문 "日개헌 시도, 다시 전쟁국가 만들려는 야심"

아베 총리는 지난해 5월 '평화 헌법'의 핵심 조항으로 불리는 9조의 1항(전쟁·무력행사 영구 포기)과 2항(전력 보유와 교전권 부인)을 남겨두고 자위대 근거를 명확히 하는 내용을 추가하는 개헌안을 제시했다.

특히 9월 당 총재 선거에서 승리하며 최장 3년간 집권 자민당 총재 겸 총리직을 더 맡을 수 있게 되면서 "헌법 개정에 매진하겠다"며 개헌 의지를 다졌다.

이에 북한은 지난달 15일 대남 선전 매체 '우리민족끼리'를 통해 일본의 헌법 개정 움직임에 대해 "과거의 피비린내 나는 침략의 역사가 또다시 되풀이될 수 있다"고 주장하는 등 각종 매체를 동원해 개헌 시도를 지속적으로 비난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