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오는 30일∼12월1일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기간 갖게 될 미·중 정상회담에 대해 "평생을 그것을 위해 준비해왔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추수감사절인 이날 오전 플로리다주 팜비치에 있는 마러라고 리조트에서 해외 파병 장병들과 화상통화를 한 뒤 기자들과 만나 미 중간 무역전쟁 와중에 열리는 이번 정상회담에 대해 "나는 매우 준비가 잘 돼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나는 모든 세부사항을 알고 있다. 나는 그 누구보다 잘 알고 있으며 내 직감은 항상 옳았다. 그리고 우리는 매우 잘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6·12 북미정상회담에 앞서서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만남에 대해 "모든 준비가 돼 있다. 평생을 준비해왔다"면서도 "사실 내가 매우 많이 준비해야 한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이것은 태도와 해결 의지의 문제"라고 언급한 바 있다.

시 주석과의 정상회담 준비를 평생 했다는 것도 준비가 잘 돼 있지만, 자신의 직감을 믿는다는 특유의 화법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이 무역전쟁과 관련, 미국과의 합의를 원한다며 "우리는 합의를 할 수 있다면 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AFP 통신이 보도했다.

그는 "중국은 아주 오랫동안 미국을 이용해왔다"며 '지적 재산권 도둑질'을 비롯해 중국이 미국으로부터 매년 엄청난 규모의 돈을 가져갔다고 주장하면서 "나는 이번 회담에 대해 준비가 돼 있다고 생각한다"고 거듭 말했다.

그는 시 주석에 대해 "우리는 아주 좋은 관계를 갖고 있다. 나는 그를 많이 좋아한다. 그도 나를 좋아한다고 생각한다"면서도 "아마도 우리가 지금 하는 것(무역전쟁)을 하기 전보다는 덜 나를 좋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우리는 훌륭한 일을 했다"며 "내가 대통령이 된 뒤로 중국은 수조 달러 규모의 가치를 잃었다. 그리고 우리는 수조 달러의 돈을 (중국으로부터) 챙겼다. 우리는 이전보다 훨씬 더 위대한, 진정한 경제 대국이 됐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내가 정권을 잡았을 때 우리는 GDP(국내총생산)가 마이너스 4∼6% 수준으로 불안정하고 위험한 상태였지만 지난주 4.2%를 기록했다. 우리는 매우 잘하고 있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은 관세 때문에 합의를 이루기를 몹시 바라고 있다"며 내년 1월 1일 자로 20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율을 현행 10%에서 25%로 인상키로 한 것을 언급하며 "그건 우리나라를 위해 매우 좋은 것이다. 중국이 (우리에게) 한 달에 수십억 달러를 지불하는 건 전에는 일어나지 않았던 일이다. 이제 그들은 한 달에 많은 돈을 지불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따라서 중국은 합의를 보고 싶어한다. 이에 대해 우리는 기쁘다"라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