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최대 5명의 장관 교체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 2016년 대선 당시 러시아 공모 의혹을 둘러싼 특검 수사에 대응해서는 곧 서면 답변서를 낼 예정이고, 아마도 이것으로 마지막이 될 것이라며 대면 조사에는 응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트럼프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방영된 폭스뉴스 방송의 '폭스뉴스 선데이'에 출연해 "몇 가지 예외를 제외하면 지금의 내각에 만족하고 있다"면서 "셋 또는 넷, 아니면 다섯 자리에 대해 (교체를)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인터뷰는 지난 16일 사전 녹화돼 이날 방송됐다.

그러면서 "두 자리로 마무리될 수도 있다"며 "탄력적"이라고 덧붙였다. 워싱턴 정가에서 존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과 커스텐 닐슨 국토안보부 장관이 교체 대상으로 거론되는 가운데 내각 개편 폭이 커질 수 있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닐슨 장관에 대해선 "존경하고 좋아한다"면서도 "국경 문제에 대해 더 강해지기를 바란다"고 지적했다. 불법 이민자에 대한 초강경책을 내세운 트럼프 대통령은 닐슨 장관에 불만을 표시해왔다.

켈리 비서실장에 대해서도 "우리는 잘 지내왔다"면서 "그가 적절한 시점에는 이동하기를 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4일 인터뷰에서도 "많은 선택지를 검토하고 있다"면서 "많은 사람이, 아주 성공적인 경력을 가진 많은 정치인이 (정부에) 들어오기를 원한다"고 밝힌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대통령직 수행에 대해서는 'A 플러스'라고 자평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역대 대통령과 비교해 상위 10위에 들어간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나는 훌륭하게 직무를 수행하고 있다. 경제가 역대 최고"라며 "만약 행정부가 (기존정책으로) 계속 갔다면 북한과 전쟁에 들어갔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 스스로 'A 플러스' 점수를 주려고 한다"면서 "그 정도면 충분하겠나. 그것보다 더 높은 점수는 없나"라고도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4월 폭스뉴스와의 전화인터뷰에서도 "역대 어느 대통령보다 많은 것을 이뤘다. 나 자신에게 A 플러스 점수를 줄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2016년 대선 과정에서 트럼프 캠프 측의 러시아 공모 의혹에 대한 특검 수사와 관련해선 "공모는 없었다. 모든 게 사기"라며 의혹을 부인하는 기존 주장을 되풀이했다.

만약 매슈 휘터커 법무장관 대행이 뮬러 특검 수사를 제한하거나 줄이기 위해 움직인다면 용인(OK)할 것인지에 대한 질문에는 "그건 그(휘터커)에게 달려있다. 나는 그가 정치적으로 잘 알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그는 매우 똑똑한 사람이다. 옳은 일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휘터커 대행이 특검 수사에 만약 제약을 가한다면 이를 뒤엎을(못하게 할) 것인지 재차 질문을 받자 "나는 개입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특검의 서면 조사에 대한 답변서 작성을 끝냈으며 아마도 조사에 대한 협조는 이것이 마지막이 될 것이라는 입장도 밝혔다. 그는 특검 서면답변을 마쳤고 답변서가 곧 제출될 것이라며 "우리는 많은 질문에 매우 자세하고 완전한 답변들을 제공했다. 나는 우리가 마녀사냥에 충분한 시간을 써왔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나는 그것(답변서)이 문제를 해결하기를 바란다. 만약 그렇지 않다면 그때 결정을 내려야 할 것"이라면서도 "그러나 아마도 이것이 마지막(the end)"이라고 부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사우디아라비아 반정부 언론인 자말 카슈끄지의 죽음과 관련해 '(살인 현장이 녹음된) 테이프를 듣거나 브리핑을 받은 적 있느냐'는 물음에는 "우리는 테이프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나는 테이프를 듣고 싶지 않다. 그것은 고통스러운 것이기 때문"이라며 "나는 충분히 보고를 받았다. 내가 그것을 들을 이유가 없다"고 설명했다.

앞서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카슈끄지 피살 순간이 담긴 녹음을 사우디, 미국, 독일, 프랑스, 영국 등에 제공했다고 지난 10일 밝힌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민주당이 하원을 장악한 11·6 중간선거 결과에 대해선 "우리는 상원에서 이겼다. 위대한 상원 의석을 53석 확보했다. 엄청난 승리"라고 거듭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디어에 대한 공격도 이어갔다. 그는 법원으로부터 '출입정지 해제' 명령을 받아낸 짐 아코스타 CNN 백악관 출입 기자에 대해 "세라 허커비 샌더스 대변인에게 믿기 어려울 정도로 무례하다"면서 "그가 잘못 행동한다면 쫓아낼 것이고 아니면 기자회견을 중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