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하원 입성' 앤디 김 "승리 이뤄내…일 할 준비 돼있다"

미국의 11·6 중간선거에서 연방하원의원에 당선된 '한인 2세' 앤디 김(36)은 14일(현지시간) "공식적으로 승리를 이뤄냈다"고 말했다.

김 당선인은 이날 당선이 확정된 이후 트위터를 통해 "내 지역구를 위해 일하고, 워싱턴에서 진실하고 정중하게 뉴저지 3선거구(#NJ03)를 대표할 준비가 돼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앞서 김 당선인은 지난 8일 트위터에서도 "우리가 해냈다"면서 "우리의 지역구를 대표하게 돼 영광"이라고 일찌감치 승리를 선언한 바 있다.

김 당선인은 미 언론에 배포한 성명에서도 "이번 선거운동은 정치에 관한 게 결코 아니다"라면서 "누가 워싱턴에서 우리 공동체의 희망과 필요를 가장 잘 대변할 수 있는지에 관한 것"이라고 밝혔다.

김 당선인은 그러면서 "모든 미국인을 위한 저렴한 건강보험과 공정한 세제, 시민을 위해 일하는 정부가 우리의 캠페인 이슈였다"고 강조했다.

앤디 김은 이날 최종 득표율 49.9%로, 공화당 현역 톰 맥아더 후보(48.8%)에 1.1%포인트 차 앞서면서 당선을 확정했다.

한국계 연방의원이 탄생한 것은 김창준(공화) 전 연방하원의원 이후 20년 만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