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방 하원의원에 도전하는 한인 2세 앤디 김 /사진=연합뉴스

연방 하원의원에 도전하는 한인 2세 앤디 김 /사진=연합뉴스

미국 중간선거에서 한인 돌풍이 일고 있다. 캘리포니아주 39선거구에서 영 김(56.한국명 김영옥·공화)후보가 연방하원 당선을 확정 지었다. 한국계 미국인으로 20년 만의 일이다.

뉴저지 주 연방하원의원 제 3선거구에 출마한 앤디 김(36·민주) 후보 또한 개표 막바지 역전을 하면서 '뒷심'을 발휘하고 있다.

앤디 김 후보는 7일 오후 11시(현지시간) 99% 개표를 끝낸 가운데 득표율 49.8%로, 공화당 현역 톰 맥아더 후보(48.9%)에 0.9%포인트차 앞서고 있다. 득표수 차이는 2622표다.

불과 10시간 전까지 0.9%포인트, 2300표 밀리던 상황에서 극적 반전에 성공한 것으로, 막바지 개표에서 5천 표 가까이 표차를 벌린 셈이다.

오션·벌링턴 카운티 소속 53개 타운으로 이뤄진 3선거구는 백인 주민 비율이 압도적이고 전통적으로 공화당 성향이 상대적으로 강한 곳이다.

펜실베이니아주와 가까운 곳으로, 진보성향이 강한 뉴욕에서는 2시간여 떨어진 곳이다.

김 후보는 보수성향인 오션 카운티에서 25%포인트 격차로 뒤졌지만, 진보성향의 벌링턴카운티에서 대부분 만회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뉴욕타임스(NYT)와 CNN방송 등 주요 언론사들은 여전히 뉴저지 3선거구를 '경합 지역'(Toss-up)으로 분류하고 있어 최종 결과가 나오기 까지는 다소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선거캠프 관계자는 "선거 당일 상황과 비교하면 기사회생한 것으로, 당선을 기대할 만할 하다"면서 "다만 아직 개표가 모두 마무리된 상황이 아닌 만큼 더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김 후보는 이날 새벽 버링터카운티 마운트로렐에서 개표관람 행사를 마무리하면서 "미국 전역에서 가장 치열한 지역구였다"면서 "모두가 불가능하다고 했지만 우리는 믿음을 갖고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모든 표를 개표해야만 한다"면서 "승리를 믿는다"고 강조한 바 있다.

김 후보는 중동문제 전문가로서 전임 버락 오바마 행정부 당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이라크 및 IS(이슬람국가) 담당 보좌관과 나토(NATO) 사령관 전략 참모를 지냈고, 국무부와 상원 외교위에서도 일한 경험이 있다.

오바마 전 대통령으로부터 공식 지지 선언을 받기도 했다.

한편 이번 중간 선거는 미국 사회에서의 한인 정치력에 대한 시험대로 평가 받고 있다. 앤디 김은 영 김과 함께 유력한 후보군으로 꼽혀왔다. 펜실베이니아에서 출마한 또 한명의 한국계 펄 김(39·한국명 김희은·공화) 후보는 이미 낙선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