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매체 "'중국판 나스닥' 내년 상반기 도입될 듯"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자본시장 개혁의 일환으로 미국의 나스닥 같은 기술창업주 주식 전문 시장을 열겠다고 밝힌 가운데 내년에 새로운 '중국판 나스닥'이 운영에 들어갈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중국증권보는 6일 업계 관계자들을 인용해 내년 상반기 시 주석이 언급한 '과학창업판'이 운영에 들어갈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보도했다.

시 주석은 전날 제1회 중국국제수입박람회 기조연설에서 상하이거래소에 미국의 나스닥 같은 기술창업주 전문 시장인 '과학창업판'을 추가로 개설하겠다면서 여기서는 허가제가 아닌 등록제가 시범 적용될 것이라고 밝혔다.

관영 신화통신은 "상하이거래소에 과학창업판을 설립하고 상장 등록제를 시범 시행하는 것은 시장 개혁을 위한 중대 조처"라고 평가했다.

중국은 선전거래소에서 이미 중소 기술주를 중심으로 한 '창업판'을 운영 중이다.

중국 시장에서는 시 주석이 직접 설립 계획을 공개한 '과학창업판'은 등록 기준을 대폭 완화함으로써 사업성을 인정받는 초기 창업 기술 기업들이 보다 손쉽게 자본시장에서 자금을 조달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상하이거래소는 "향후 증권감독관리위원회의 지도 아래 국가의 관련 법률과 정책을 바탕으로 (과학창업판) 업무 방안을 마련하겠다"며 "과학창업판 도입 및 시범 등록제 운용이 순조롭게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