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11·6 중간선거가 이틀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공화당과 민주당 간의 싸움이 막판까지 치열하게 전개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은 4일(현지시간) NBC 방송과 공동으로 지난 1~3일 적극 투표층 774명을 포함해 1000명의 등록 유권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하원에서 어느 당이 다수당이 되어야 하느냐'는 질문에 50%는 민주당을, 43%는 공화당을 각각 선택했다고 보도했다.

표본오차는 적극 투표층에서는 ±3.53%포인트, 등록 유권자층에서는 ±3.10%포인트다.

지난 10월 중순 WSJ-NBC 조사와 비교하면 격차가 당시 9%포인트에서 7%포인트로 줄었다.

이번 조사에서 무당파 등록 유권자들 가운데 35%는 민주당을, 26%는 공화당을 '하원 다수당'으로 각각 희망했으며 38%는 아직 마음을 결정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 1월부터 10월까지 조사에서 민주당이 무당파 유권자들 사이에서 공화당에 14%포인트의 우위를 보였던 것과 비교하면 역시 격차가 줄어든 것이다.

WSJ은 전국적인 여론조사에서는 '하원 다수당'과 관련해 민주당이 우위를 유지하고 있지만 주별로는 공화당이 우위를 보이는 곳이 적지 않다면서 '민주당 우위' 여론조사 결과는 '주의 깊게' 해석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