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SJ-NBC 조사, 민주 7%P 우위…지난달 중순보다 2%P 줄어
WP-ABC 조사도 비슷…CBS는 하원서 민주 과반 225석 예상
여론조사 오차범위 상당…하원 '수성 vs 탈환' 막판까지 치열
美 중간선거 D-2 민주 '하원장악' 낙관 일러…지지도 격차 좁혀져

미국의 11·6 중간선거를 앞두고 상·하원 '수성'과 '탈환'을 각각 시도하는 공화당과 민주당 간의 싸움이 막판까지 치열하게 전개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선거가 임박해 이뤄진 여론조사에서 민주당이 하원에서 우위를 여전히 유지하고 있지만 공화당과의 지지도 격차가 좁혀진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민주당의 하원 장악을 낙관하는 것도 조심스러울 수 있다는 평가도 나온다.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은 4일(현지시간) NBC 방송과 공동으로 지난 1∼3일 적극 투표층 774명을 포함해 1천 명의 등록 유권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하원에서 어느 당이 다수당이 되어야 하느냐'는 질문에 50%는 민주당을, 43%는 공화당을 각각 선택했다고 보도했다.

표본오차는 적극 투표층에서는 ±3.53%포인트, 등록 유권자층에서는 ±3.10%포인트다.

지난 10월 중순 WSJ-NBC 조사와 비교하면 격차가 당시 9%포인트에서 7%포인트로 줄었다.

특히 무당파층에서도 민주당의 우위가 축소됐다.

이번 조사에서 무당파 등록 유권자들 가운데 35%는 민주당을, 26%는 공화당을 '하원 다수당'으로 각각 희망했으며 38%는 아직 마음을 결정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 1월부터 10월까지 조사에서 민주당이 무당파 유권자들 사이에서 공화당에 14%포인트의 우위를 보였던 것과 비교해도 격차가 줄어든 것이다.

하원 다수당으로 여성 유권자들은 '55% 대 37%'로 민주당을, 남성 유권자들은 '50% 대 43%'로 공화당을 각각 선호했다.

이번 여론조사에 관여한 공화당원인 빌 맥인터프는 "격차가 더 좁혀졌고, 경쟁이 더욱 치열해졌다"면서도 "공화당으로서는 여전히 원하는 지점까지는 약간 부족하다고 느끼고 있다"고 평가했다.

WSJ은 전국적인 여론조사에서는 '하원 다수당'과 관련해 민주당이 우위를 유지하고 있지만 주별로는 공화당이 우위를 보이는 곳이 적지 않다면서 '민주당 우위' 여론조사 결과는 '주의 깊게' 해석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美 중간선거 D-2 민주 '하원장악' 낙관 일러…지지도 격차 좁혀져

미 CBS방송은 초접전 경합지에 대한 추적조사 결과 총 435석의 하원에서 민주당이 과반(218석 이상)인 225석을 차지할 것이라는 예측의 실현 가능성이 가장 큰 것으로 분석됐다고 전했다.

방송은 여론조사업체 유고브(YouGov)가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3일까지 66개 경합 지역에서 6천5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를 바탕으로 이 같이 밝혔다.

하지만 조사 결과의 오차범위는 ±13석으로 민주당의 선전은 물론 민주당의 궤멸이나 공화당의 과반 유지 가능성까지 점칠 수 있을 정도였다.

특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집중적인 지원유세와 함께 공화당의 대대적인 TV 광고 방송 덕분에 격차가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로나 롬니 맥대니얼 공화당 전국위원회 위원장은 "하원 의석의 차이는 27석 정도일 것"이라며 최근 미국 경제의 강세가 공화당 선거전을 돕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워싱턴포스트(WP)가 ABC뉴스와 공동으로 지난달 29일부터 1일까지 전국 1천255명의 성인을 대상으로 하원의원 선거에 대한 설문조사를 한 결과 등록 유권자의 50%가 민주당을, 43%가 공화당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8월 설문에서 민주당은 14%포인트 앞섰으나 지난달에는 11%포인트 차이로 줄어든 뒤 이번 설문에서는 7%포인트로 격차가 한 자릿수로 줄었다.

이번 WSJ-NBC 조사에서 적극 투표층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국정 지지율은 46%로 조사됐다.

지지하지 않는다고 밝힌 응답자는 52%로 나타나 큰 변화를 보이지 않았다.

지난달 14∼17일 같은 조사에서는 트럼프 대통령 국정 지지율은 47%를 기록했었다.

응답자의 32%는 자신들의 투표가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지지의 신호를, 40%는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반대의 신호를 각각 보내는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또 전체 응답자의 약 4분의 3은 최근 피츠버그 유대 교회당에서의 총기 난사 사건과 '반(反) 트럼프' 진영 인사들을 대상으로 한 연쇄 폭발물 소포 발송 사건이 자신들의 하원 선거 투표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CNN방송은 자체 분석결과 하원에서는 민주당이 226석으로 209석의 공화당을 누르고 과반을 차지하고, 상원에서는 공화당 52석, 민주당 48석으로 공화당 우세가 유지될 것으로 예상했다.

그러나 이 예측의 오차범위는 상당했다.

하원에서 민주당 승리의 오차범위는 262석에서 203석까지 최대 59석에 달했고 상원에서도 공화당 의석의 오차범위는 48석에서 56석으로 폭이 넓었다.

어떤 결과도 가능한 예측이지만 하원에서 민주당이 큰 격차로 이기지 못할 것이라는데 대체적인 무게가 실리고 있다고 CNN은 전망했다.
美 중간선거 D-2 민주 '하원장악' 낙관 일러…지지도 격차 좁혀져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