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 bloomberg.com)

(자료 bloomberg.com)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간의 무역협상에서 뚜렷한 해결점을 찾지 못할 경우 오는 12월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부과를 준비중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양국정상은 다음 달 말 아르헨티나에서 열리는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를 열 예정이다.

블룸버그 통신은 29일(현지시간) 이 사안에 능통한 3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다음달 미중 정상회담에서 특별한 진전이 없을 경우 미국이 12월 초 남아있는 모든 종류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해 관세를 부과하는 방안을 발표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12월 초에 관세부과가 발표될 경우, 60일간의 의견수렴 기간을 거친다. 이렇게 되면 관세가 실제로 부과되는 날짜는 중국의 음력 새해 명절 연휴인 내년 2월께가 된다는 전망이다. 관세가 부과되는 수입품 규모는 약 2570억달러가 될 것이라고 이 통신은 밝혔다. 블룸버그의 이 같은 보도가 전해지자 장초반 반등을 시도했던 뉴욕증시는 내림세를 보였다.

미국은 이미 세차례에 걸쳐 중국 제품 2500억달러 규모에 관세를 부과하고 있다. 지난 7, 8월 두 차례로 나눠 1097개 품목 5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25%의 관세를 부과했다. 지난달 24일부터 20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10% 추가 관세를 부과하기 시작했다 내년 1월 1일부터는 세율을 10%에서 25%로 인상할 계획이다.

미국이 267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해 추가 관세를 부과하면 사실상 중국산 수입품 전체에 대해 관세 부과가 이뤄지는 셈이다.

한편 블룸버그 통신은 이번 조치는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여전히 중국과의 무역전쟁을 확대할 의사가 있음을 시사한다고 해석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