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적인 관광지인 이탈리아 북동부의 베네치아(영어명 베니스)가 29일(현지시간) 10년 만에 최악의 침수 피해를 입었다. 시속 100㎞에 달하는 강풍을 동반한 집중 호우가 수상 도시이자 물의 도시로 불리는 베네치아의 산 마르코 광장 등 유명 관광지를 강타했다. 시민들이 물에 잠긴 산 마르코 광장을 지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