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상가보다 40배 높은 가격에
美 뉴욕 크리스티 경매서 낙찰

초상화 1만5000점 토대로 그려
인공지능(AI)이 그린 그림이 2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크리스티 경매에서 43만2500달러(약 4억9500만원)에 낙찰됐다. 크리스티 소더비 등 주요 경매회사에서 AI가 창작한 예술품이 팔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AI가 그린 그림 5억원에 팔렸다

AI가 만든 작품의 제목은 ‘에드몽 벨라미의 초상’(사진)이다. 한 남자의 얼굴과 상반신을 흐릿한 형태로 묘사했다. 경매 전 추정가 7000~1만달러보다 훨씬 높은 가격에 팔렸다. 뉴욕타임스는 “지난주 7만5000달러에 팔린 팝아티스트 앤디 워홀 작품보다 비싼 가격에 낙찰됐다”고 전했다. 크리스티 측은 전화로 입찰에 참여한 익명의 인물이 그림을 낙찰받았다고 밝혔다.

프랑스 파리에 있는 청년 3명이 팀을 이룬 ‘오비어스’가 AI를 개발했다. 오비어스 구성원 중 한 명인 위고 카젤뒤프레는 “14~20세기 초상화 1만5000점에 관한 자료를 AI에 입력해 그림을 그리도록 했다”고 말했다. 이 작품의 오른쪽 아래에는 화가의 낙관 대신 ‘min G max D Ex[log(D(x))] + Ez[log(1-D(G(z)))]’라는 수학식이 적혀 있다. 그림 제작에 쓰인 알고리즘이다.

이 AI는 ‘에드몽 벨라미의 초상’ 외에 10점의 초상화를 더 그린 것으로 전해졌다. 리처드 로이드 크리스티 인쇄·복수미술 부문장은 “AI는 예술 시장의 미래에 중요한 영향을 미칠 기술 중 하나”라며 “크리스티는 기술 변화가 창작과 예술 소비에 미치는 영향에 대응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AI가 그린 작품에 대한 평가는 엇갈린다. 프레데리크 바움가트너 컬럼비아대 미술사학과 교수는 “소변기를 작품이라고 내놓았던 마르셀 뒤샹 등 과거 예술가들도 그랬다”며 새로운 시도를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반면 독일 미술가 마리오 클린게만은 “점을 연결한 애들 그림”이라고 혹평했다.

AI의 작품을 진정한 예술로 인정할 수 있는지에 대한 논쟁도 벌어지고 있다. CNN은 “예상보다 훨씬 높은 가격에 낙찰됨에 따라 오비어스의 작품 활동은 계속될 것”이라며 “이들의 작품은 창작의 본질에 관한 흥미로운 질문을 제기했고 전 세계 미술품 수집가들의 관심을 끌었다”고 평가했다.

유승호 기자 us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