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유엔아동기금(유니세프)은 올해 상반기 영양실조 상태에 있는 북한 아동 약 130만명을 지원했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보고서를 인용해 9일 보도했다.

유니세프는 최근 발표한 ‘북한 2018 상반기 인도주의 상황 보고서’에서 지난 1월 1일부터 6월 30일까지 북한 전역에서 생후 6개월∼59개월의 어린이 약 130만명의 건강상태를 검사, 중증 영양실조 어린이와 급성 영양실조 어린이를 치료하고 지원했다고 밝혔다.

북한에서는 전체 인구의 40%인 1300만명이 식량 부족을 겪고 있고, 어린이 약283만명이 인도주의 지원이 필요한 상태라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치료가 필요한 중증 영양실조 어린이와 급성 영양실조 어린이도 각각 6만명, 12만명에 달했다.

유니세프는 올해 상반기 어린이 130만여명에게 비타민A 보충제를, 45만명의 어린이들에게 미량의 영양 가루를 지원한 것으로 전해졌다.

보고서는 또 한 살 미만 어린이 약 16만2000명과 임산부 16만3000명에게는 예방 백신을, 설사 증세를 보인 9만6000여명에게는 설사 치료를 위한 경구용 소금을 지원했다고 했다. 138만여명은 필수 의약품이 제공됐다.

유니세프는 이외에도 올해 상반기 북한 189개 시·군에서 ‘지역 기반 영양실조 관리사업’을 진행했다고 보고서는 소개했다.

이 사업은 아이들의 영양 상태를 점검해 사전에 영양실조를 예방하고 영양실조에 걸린 아이들에게는 약품과 식량을 지원해 치료하는 것으로, 2010년 황해북도 연탄군에서 시범적으로 실시됐다.

유니세프 측은 다만 “자금 조달 지연 문제로 인해 추가적인 영양 지원과 치료가 시행되지 않았다”면서 올해 북한 어린이 283만여명을 지원하려면 총 1650만 달러가 필요하지만, 올해 상반기 기준으로 약 226만달러 모금에 그쳤다고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