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민 7만4천명…인도적 지원 필요 주민 20만명으로 추산
팔루 공항 훼손에 구호 물자·인력 현장 도달 어려워
인도네시아 강진·쓰나미 사망자 계속 증가…2000명 육박

규모 7.5의 강진과 쓰나미가 덮친 인도네시아 술라웨시 섬에서 발생한 사망자가 계속 늘어 2천 명에 육박하고 있다.

8일 안타라 통신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중앙술라웨시 지역 군당국은 현지시간으로 전날 오후 5시까지 피해지역에서 확인된 사망자가 1천944명에 달했다고 밝혔다.

중상자는 2천549명, 실종자는 683명으로 각각 집계됐다.

현지 군 관계자는 "이번 지진과 쓰나미로 파괴된 건물은 6만5천733채이고, 이재민은 7만4천444명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하지만 열흘이 지나도록 소재가 파악되지 않는 주민들이 많다는 점을 고려하면 실제 피해규모는 이보다 훨씬 더 클 것으로 보인다.

앞서, 수토포 푸르워 누그로호 인도네시아 국가재난방지청(BNPB) 대변인은 최대 피해지역인 중앙 술라웨시 주 팔루 시 외곽 발라로아와 페토보 등 2개 마을에서만 약 5천 명의 주민이 행방불명됐다고 밝힌 바 있다.

발라로아와 페토보는 지진 영향으로 지하수가 올라와 지표면이 물러지는 지반 액상화 현상 때문에 마을이 거의 통째로 땅에 삼켜졌다.

인도네시아 재난 당국은 수색이 종료되는 오는 11일까지 안전이 확인되지 않는 주민은 '전원 실종'으로 처리, 사망자로 간주할 계획이다.

술라웨시 섬 중부에선 지난달 28일 오후 6시께 규모 7.5의 강한 지진과 5∼7m의 높은 쓰나미가 일어나 대규모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예상치 못한 참사에 세계 각국은 잇따라 도움의 손길을 뻗고 있지만, 팔루 현지 공항의 손상이 심한 탓에 구호물자와 인력을 현장에 보내는 데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알려졌다.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은 인도적 지원이 필요한 주민의 수가 20만 명에 이를 것으로 추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