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AP

사진=AP

사우디아라비아의 실세로 불리는 무함마드 빈살만 왕세자는 6일(현지시간) 사우디 국영 석유회사 아람코의 기업공개(IPO) 추진 의사를 분명히 밝혔다. IPO 시한은 2021년으로 제시했다.

빈살만 왕세자는 이날 보도된 블룸버그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아람코 IPO는 국익에 100% 부합한다"며 "2020년 말, 2021년 초가 될 것 같다"고 밝혔다.

그는 "그날 투자자들은 가격을 결정하게 될 것"이라며 "가격은 2조 달러 이상이 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역대 최대 규모가 될 것으로 예상되는 아람코 IPO는 빈살만 왕세자가 추진하는 급진적 경제 개혁인 '비전 2030'의 핵심이자 세계 금융시장이 주목하는 사안이다.

2016년 발표 당시 사우디 당국의 계획은 2018년 하반기까지 아람코 지분의 5%를 국내외 증시에 상장한다는 것이었다.

그러나 이는 수차례 연기됐고 지난 8월에는 사우디 당국이 IPO 취소 혹은 중단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이 같은 배경에는 아람코 가치에 대한 시장의 회의적인 입장, 해외 증시 선택에 대한 사우디 정부 내 이견 등이 있다는 관측이 나왔다.

빈살만 왕세자는 "모두 사우디가 아람코 IPO를 취소, 연기하고 비전 2030을 지연시키고 있다는 소문을 들었을 것"이라며 "그건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와 함께 사우디와 다른 산유국들이 미국의 대이란 제재로 인한 원유 공급량 감소분을 대체하고 있다고 밝혔다.

빈살만 왕세자는 "미국이 사우디와 다른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에 한 요구는 이란 원유 공급이 줄어들면 우리가 그만큼을 공급한다는 것"이라며 "그 일은 일어났다"고 말했다.

그는 "이란은 원유 수출량을 하루 70만배럴까지 줄였고 사우디와 OPEC 회원국, 비(非) OPEC 국가들은 하루 150만배럴을 증산했다"며 "그러니까 우리는 우리가 할 일, 그 이상을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사우디는 현재 하루 1070만배럴을 생산 중이고, 시장의 요구가 있으면 130만배럴을 증산할 수 있다고 밝혔다.

쿠웨이트와 걸려있는 문제들이 해결되고 난 후에는 공동 유전인 '뉴트럴 존'(Neutral Zone)에서 원유 생산을 재개하고 싶다는 희망을 내비치기도 했다.

빈살만 왕세자는 '미국이 사우디의 군사를 보조하고 있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과 관련한 질문에는 "양국관계가 시작된 이래 우리는 모든 걸 돈을 주고 샀다"고 반박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