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짜미로 폐쇄된 간사이공항의 전광판/사진=연합뉴스

태풍 짜미로 폐쇄된 간사이공항의 전광판/사진=연합뉴스

초강력 태풍 '짜미'가 일본 열도를 강타하면서 인명 피해가 속출했다.

일본 기상청과 NHK 등에 따르면 제24호 태풍 짜미는 지난달 30일 밤 8시께 와카야마(和歌山)현 인근에 상륙한 뒤 1일 오전 6시께 이와테(岩手)현 부근에서 시속 85㎞의 속도로 북동진하고 있다.

중심 기압은 970hPa(헥토파스칼),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초당 35m, 최대 순간 풍속은 50m다. 태풍 중심 남동쪽 280㎞ 이내와 북서쪽 150㎞ 이내에서 풍속 25m 이상의 폭풍이 불고 있다.

도쿄 하치오지(八王子)시에선 이곳에서 통계를 내기 시작한 이래 가장 강력한 45.6m의 최대 순간 풍속이 관측됐다.

도쿄 도심에서도 39.3m의 풍속이 관측됐다. 이는 이곳에서 역대 세 번째로 강한 최대 순간 풍속으로 나타났다.

NHK의 자체 집계 결과 이날 오전 현재 짜미의 영향으로 2명이 숨졌으며 2명이 실종됐다. 부상자는 109명으로 집계됐다.

잇따른 초강력 태풍의 등장에 간사이공항은 이달 초에 이어 또다시 폐쇄됐다.

일본 기상청의 예측 경로대로 이동할 경우 도쿄 도심에 1938년 기록된 초속 46.7m가 넘는 강풍이 불 가능성이 있다. 일본 기상청은 "'짜미'는 태풍 21호 ‘제비’에 필적하는 강력한 태풍"이라며 "외출을 자제하라"고 권고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