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일 오키나와·아마미 접근…30일 낮까지 폭우 예상

제24호 태풍 '짜미'가 오는 29일 일본 남부인 오키나와(沖繩)와 아마미(奄美) 인근에 접근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일본 열도가 긴장 상태에 빠졌다.

28일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대형 강력 태풍 짜미는 이날 오후 1시 오키나와현 미야코지마(宮古島) 남동쪽 310㎞ 해상에서 시속 10㎞의 속도로 서북서 쪽으로 향하는 것으로 보인다.

중심 기압은 950hPa(헥토파스칼),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45m, 최대 순간 풍속은 60m로 중심에서 반경 220㎞ 이내에선 풍속 25m 이상의 폭풍이 불고 있다.

짜미는 이런 세력을 유지한 채 29일 오키나와와 아마미 인근에 상당히 접근한 뒤 30일부터 내달 1일에 걸쳐 일본 서부, 북부에 접근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런 가운데 오키나와 나하(那覇)공항을 이·착륙하는 일본 국내 항공기 편을 중심으로 260편의 결항이 이미 결정됐다.

항공사들은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최신 운항정보를 확인할 것을 당부하고 있다.

짜미 영향으로 29일에는 지역별 최대 풍속이 오키나와 지방에서 50m, 아마미 지방에서 45m로 예상되며 최대 순간 풍속은 65~70m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이들 두 지방에서 강우량이 많은 곳은 29일 낮까지 24시간 동안 200㎜가 예상된다.

이후 30일 낮까지 24시간 동안에는 300㎜의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규슈(九州) 남부의 경우 29일 낮까지 24시간 동안 많은 곳은 200㎜, 30일 낮까지 24시간 동안에는 300~500㎜의 비가 올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서부, 북부 지방의 광범위한 범위에서 토사 붕괴와 하천 범람, 침수, 정전, 농작물 피해 등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며 태풍에 철저히 대비할 것을 당부했다.

일본 정부는 이날 오후 1시 30분 총리관저 위기관리센터에 정보연락실을 설치하고 정보를 수집하고 있다.
日, 강력 태풍 '짜미' 접근 앞두고 긴장… 항공기 260여편 결항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