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빈, 전당대회 연설 "노동당, 정권 맡을 준비 돼있다"
"관세동맹 잔류 포함 합리적인 합의안 제시하면 메이 총리 지지"
경찰관 증원 등 공공서비스 확대…"팔레스타인 국가 인정할 것"
英 노동당 대표 "브렉시트 협상 자신 없으면 정권 넘겨라"

제러미 코빈 영국 노동당 대표는 26일(현지시간) 관세동맹 잔류를 포함한 제대로 된 브렉시트(Brexit) 협상 합의가 없으면 이에 반대할 것이며, 협상에 자신이 없으면 노동당에 정권을 넘기라고 보수당 정부에 직격탄을 날렸다.

코빈 대표는 이날 노동당 연례 전당대회 마지막 날 연설에서 "노동당은 (정권을 맡을) 준비가 돼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공영 BBC 방송 등 현지언론이 보도했다.

코빈 대표는 이날 한 시간 넘게 연설하면서 '노동당 정권에서의 더욱 공정한 사회'에 대한 청사진을 제시했다.
英 노동당 대표 "브렉시트 협상 자신 없으면 정권 넘겨라"

브렉시트와 관련해 코빈 대표는 테리사 메이 총리가 이끄는 보수당 정부가 EU와 '합리적인 합의'에 이른다면 이를 지지하겠다고 밝혔다.

여기에는 아일랜드와 북아일랜드 간 '하드 보더'를 피하기 위한 EU 관세동맹 잔류와 노동자들의 권리를 지키기 위한 내용이 포함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노동당은 메이 총리의 이른바 '체커스 계획'이나 이에 기반한 협상 합의에 반대할 것이며, 미래관계에 관한 아무런 합의를 맺지 못하고 EU를 떠나는 '노 딜'(no deal) 브렉시트에 대해서도 반대한다고 밝혔다.

특히 '노 딜' 브렉시트는 '국가적 재앙'이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코빈 총재는 "만약 이같은 내용의 합의에 이를 자신이 없다면, 이를 할 수 있고 할 의지가 있는 정당에 (정권을) 양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앞서 노동당은 이번 전당대회를 통해 만약 '노 딜' 브렉시트가 발생하거나 의회가 브렉시트 합의안을 부결시킬 경우 조기총선을 추진하고, 이것이 어려울 경우에는 제2 국민투표를 포함한 모든 방안의 가능성을 열어놓고 논의하기로 했다.

코빈 대표는 이날 연설에서 일자리, 환경, 외교 등 다양한 분야의 정책 비전을 제시했다.
英 노동당 대표 "브렉시트 협상 자신 없으면 정권 넘겨라"

우선 풍력발전, 가정용 단열시스템 등의 분야에서 새로운 투자를 통해 40만개의 숙련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2030년까지 순 탄소배출량을 60% 감축하고, 2050년까지 '제로 탄소 배출'을 달성한다는 목표를 내놨다.

외교정책과 관련해서는 지난 3월 영국 솔즈베리시에서 발생한 '러시아 이중스파이' 암살시도 사건의 배후에 러시아 정부가 있다는 점이 명확해졌다고 지적하는 한편, 이라크나 리비아에서처럼 신중하지 못하게 분쟁에 무력개입하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코빈 대표는 가자지구에서의 이스라엘 군대의 행위를 비판하는 한편, 정권을 잡는 즉시 팔레스타인을 국가로 인정한 뒤 각각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국가의 안전을 요구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코빈 대표는 노동당 정권은 경찰관 수를 늘리고 무상보육을 확대하는 등 공공서비스 분야에서 '공정성과 인간성'을 다시 회복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10년 전 '탐욕은 선'(greed-is good)이라고 주장하는 규제되지 않은 금융자본주의가 붕괴하면서 엄청난 손상을 가했다"면서 "이같은 오래된 방식은 이제 더는 작동 가능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