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웨덴·스위스 "北 핵·미사일 시설 참관 요청 때 참가용의"

남북한의 정전협정 준수 여부를 감시하는 중립국감독위원회(중감위) 국가인 스웨덴과 스위스가 요청만 있다면 북한의 핵·미사일 폐기를 위한 조사단을 파견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22일 보도했다.

남북 정상은 지난 19일 유관국 전문가들의 참관하에 북한의 동창리 미사일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영구적으로 폐기하고, 미국의 상응 조치에 따라 영변 핵시설도 폐기한다는 내용을 골자로 한 '평양공동선언'을 발표했다.
스웨덴·스위스 "北 핵·미사일 시설 참관 요청 때 참가용의"

스웨덴과 스위스는 중감위를 구성하는 국가들로, 평양선언에 명시된 '유관국'에 포함될 가능성이 큰 국가로 거론된다.

빌헬름 런드퀴스트 스웨덴 외교부 대변인은 20일(현지시간) "스웨덴은 (남북) 정상회담과 남북대화를 환영한다"며 "국제사찰과 관련해 스웨덴은 요청이 있으면 조사관을 파견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고 RFA는 전했다.

현재 스웨덴은 평양에서 대사관을 운영하면서 북한 내 미국·캐나다·호주 국민의 영사 업무도 담당하고 있다.

스웨덴은 그간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중재자를 자임하면서 지난 3월 마르고트 발스트룀 스웨덴 외교부 장관이 북미정상회담 개최지 제공 의지를 밝히기도 했다.

스웨덴은 미국, 호주, 영국과 함께 천안함 민군합동조사단으로 참가한 적도 있다.

아울러 스위스의 캐롤 왈티 외교부 대변인도 21일(현지시간) RFA에 "참관 요청이 있으면 스위스는 항상 한반도 평화 안정을 위해 더욱 노력할 수 있는 지원 요청에 대해 고려할 준비가 돼 있다"면서 "스위스는 신뢰 구축 조치를 포함해 재래식 및 핵 군축 검증 분야에서 전문성을 보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왈티 대변인은 현재 관련국들이 기술적인 전문 지식을 요청하지는 않은 상태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