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방영토' 문제 성과 노려…12일 中시진핑과도 회담
총재선거 앞두고 외유…국내선 '토론 회피 노림수' 비판 여론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리는 동방경제포럼에 참석하기 위해 러시아로 출발했다고 교도통신이 10일 보도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저녁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만나 쿠릴 4개섬(일본명 북방영토) 문제 등 현안을 협의한다.

두 정상이 회담을 여는 것은 2006년 제1차 아베 정권 때를 포함해 이번이 22번째다.

일본은 이번 정상회담을 통해 양국 정상이 지난 2016년 12월 쿠릴 4개섬에서 추진하기로 한 공동경제활동을 구체화하고 양국간 평화협정을 체결하기 위한 발판을 마련하려 하고 있다.

이를 통해 숙원인 쿠릴 4개섬의 일부 혹은 전체 반환을 러시아로부터 얻어내려는 노림수를 가지고 있다.

아베 총리는 이날 하네다(羽田)공항에서 러시아행 비행기를 타기 전에 기자들에게 "다양한 분야에서 러일 관계를 진전시켜 평화조약 체결과 북방영토 문제의 해결을 향해 확실히 나아가겠다"고 강조했다.

반면에 쿠릴 4개섬을 실효 지배하는 러시아측은 공동경제활동에 관심을 갖고 있으면서도 평화협정에 대해서는 소극적인 자세를 보이고 있다.

NHK에 따르면 러시아 정부는 지난 6일 러일 정상회담의 주제 중 하나로 '경제협력 강화'를 들면서도 평화조약 체결에 대해서는 "합의의 길을 열기 위해서는 신뢰와 협력의 분위기를 만들 필요가 있다"고 발표했다.

러시아측은 회담에서 일본이 배치를 추진 중인 미사일 방어 체계인 지상배치형 요격 시스템(이지스 어쇼어)에 대한 우려를 표명하는 등 안전보장 문제에 대한 자국의 입장을 일본에 적극적으로 설명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아베 총리는 러시아 방문기간인 12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과 정상회담을 열 계획도 갖고 있다.

아베 총리는 이와 관련해서는 "중일 관계를 속도감 있게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12일 오후에는 동방경제포럼의 전체 회의에서 연설할 계획이며 이에 앞서 11일 오후에는 할트마긴 바툴가 몽골 대통령과도 회담한다.

한국과 일본은 러시아에서 이낙연 총리와 아베 총리 사이의 회담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베 총리의 러시아 방문을 둘러싸고 일본 내에서는 아베 총리가 오는 20일 총재 선거를 앞두고 경쟁자인 이시바 시게루(石破茂) 전 자민당 간사장과의 직접 토론을 회피하면서 적극적인 외교 노력을 하는 모습을 유권자인 자민당 의원들과 지방 당원들에게 보여주려는 노림수가 있다는 지적도 많다.

정치 평론가 이토 아쓰오(伊藤惇夫) 씨는 교도통신에 "아베 총리는 총재선거 중으로 예상됐던 시기에 외유를 추진했다"며 "(이시바 전 간사장과의) 토론전을 피하려는 노림수가 어렵지 않게 보인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