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트럼프 /사진=연합뉴스

김정은 트럼프 /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미 연합군사훈련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간) "현시점에 한미 연합군사훈련에 큰돈을 쓸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백악관은 성명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북한 국무위원장)과 매우 좋고 훈훈한 관계라고 믿고 있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한미연합훈련에 대해 이 같은 입장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백악관은 또 "(트럼프) 대통령이 마음먹으면 한국 및 일본과 즉시 군사훈련을 재개할 수 있다"며 "만약 그렇게 한다면 그것은 그 어느 때보다 훨씬 큰 규모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장관이 전날 브리핑을 통해 "현재로서는 한미연합훈련을 더는 중단할 계획이 없다"면서 한미연합훈련 재개 가능성을 하루 만에 뒤집은 것.

백악관은 "우리는 중국이 북한에 자금, 연료, 비료, 공산품 등을 포함한 상당한 원조를 제공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이것은 도움이 되지 않는다"라고 중국의 대북지원을 비판했다.

그러면서도 미국과 중국의 갈등은 양국 정상간의 친밀함과 유대감으로 해결할 수 있다고 내다 보았다. 백악관은 "미·중 무역 분쟁 등은 트럼프 대통령과 중국의 훌륭한 시진핑 주석에 의해 해결될 것"이라며 "두 사람의 유대는 강력하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