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F, 가스요금 인상 요구하며 지원 미뤄…터키 위기 피해 우려도

러시아와의 갈등과 내부 분쟁 등으로 몇 년째 심각한 경제난에 빠진 우크라이나가 재정 운용을 위해 7억2천500만 달러(약 8천100억원) 의 국채를 신규 발행했다.

25일(현지시간) 러시아 리아노보스티 통신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재무부는 오스트리아 빈 증권거래소에 이런 규모의 2019년 만기 국채를 상장했다.

금리는 연 9.10~9.15%로 높게 적용됐다고 통신은 전했다.

우크라이나는 국채 발행을 통해 조달한 자금을 어려운 재정 운용에 투입할 것으로 알려졌다.

우크라이나는 이번 국채 발행을 통해 국제통화기금(IMF)의 구제금융 차기 지원 때까지 버틸 수 있을 것으로 전문가들은 전망했다.

IMF는 2015년 경제난을 겪는 우크라이나에 175억 달러의 구제금융을 지원하기로 하고 이를 여러 차례로 나누어 제공하고 있다.

2015~2017년 동안 네 차례에 걸쳐 약 80억 달러를 건넸다.

우크라이나는 5차 지원분을 지난해 말까지 받길 원했으나 그러지 못했다.

IMF는 5차분 지원의 전제조건으로 민간용 가스요금을 인상하라고 요구했으나 우크라이나 정부는 결정을 미루고 있다.

우크라이나는 지난 2014년 친(親)서방 정권교체 혁명 이후 전통적 '형제국'인 러시아와 최악의 갈등 관계에 들어가면서 심각한 정치·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다.

동부 지역에서 계속되는 정부군과 친러 분리주의 반군 간 무력 분쟁도 정치·경제 안정화를 방해한다.

일부 전문가는 우크라이나가 신흥국을 덮친 터키 금융위기 여파의 주요 피해국이 될 수 있다고 전망한다.
재정난 우크라, 8천여억원 국채 발행…"IMF지원 지연 버티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