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이 다음주 초 북한을 방문하려다가 취소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전화통화를 했다고 교도통신과 요미우리신문 등이 25일 보도했다.

미국 샌프란시스코를 방문 중인 고노 외무상은 현지시간 24일 낮(한국·일본시간 25일 새벽) 폼페이오 장관과 통화를 했다.

통화에서 폼페이오 장관은 방북을 취소한 배경에 대해 설명을 했고, 고노 외무상은 통화가 신속히 성사된 것에 대해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일본 외무성에 따르면 고노 외무상과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으로부터 비핵화의 구체적인 행동을 이끌어내기 위해 긴밀히 공조하기로 했다.

또 공해상에서 화물을 옮기는 방식의 환적(換積)으로 북한 석유 등의 제품이 밀수되고 있는 것에 대해 단속을 강화하자는 데에도 의견이 일치했다.

요미우리는 폼페이오 장관이 방북한 뒤 도쿄(東京)에서 열릴 예정이던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은 취소됐다고 전했다.
美 폼페이오, 日 고노 외무상과 통화…방북 취소 배경 설명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