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美LNG 고율관세 선포했지만 실제 부과는 아직"

중국 정부가 지난 23일부터 액화천연가스(LNG)를 포함한 160억달러 규모의 미국 제품에 25%의 고율 관세를 부과한다고 밝혔지만 LNG의 경우 아직 구체적인 부과 시간표가 나오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 경제지 차이신(財新)은 160억달러 규모의 2차 미국 제품 관세 부과 대상에 LNG가 포함됐지만, 언제부터 25%의 관세가 부과될 것인지는 명확하지 않다고 25일 보도했다.

번스타인 자료에 따르면 작년 중국이 수입한 LNG 중 미국산 비중은 5.7%였다.

중국은 미국 LNG를 세 번째로 많이 수입하는 나라다.

대기 오염 문제 해결에 공을 들이고 있는 중국 정부는 가정용 난방 등에 오염 물질 배출이 많은 석탄 대신 청정에너지인 LNG 사용을 장려하는 추세다.

따라서 미국산 LNG에 대한 고율 관세부과는 난방비를 비롯한 서민 물가를 끌어올릴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 바 있다.

앞서 중국은 160억달러 규모의 2차 대미 관세 부과 대상에 원유와 나프타·프로판 등 화공품을 포함했다가 관세부과를 앞두고 슬쩍 이를 제외한 적도 있다.

업계 종사자들은 이를 두고 중국이 보복관세가 자국 시장에 미치는' 부메랑 효과'를 우려했을 것으로 관측했다.

그러나 이미 중국 원유 수입 기관들이 추가 관세 납부 불확실성 등을 우려해 미국 원유 거래를 꺼리는 현상이 나타나면서 중국의 7월 미국산 원유 수입량은 전월의 절반 수준으로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의 석유 정보 제공업체인 플랫츠 통계에 따르면 중국은 7월 미국에서 690만 배럴의 원유를 수입했다.

이는 전달 1천465만 배럴의 절반 수준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