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들 "美 외환개입 배제 못 해…전체 시장·美 자산에 타격"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과 유럽연합(EU)이 환율을 조작하고 있다고 비난했지만, 정작 월가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환율조작에 나설 것이라는 의심을 버리지 않고 있다.

블룸버그통신은 22일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의 무역적자를 줄이는 방법의 하나로 달러화 약세를 유도할 지속적인 시도에 나설 것이라는 관측이 월가 일각에서 나오고 있다고 보도했다.
미중 통화전쟁 전운 속 월가 "트럼프, 환율조작 나설 수도"

1985년 주요 5개국이 달러화 절상에 뜻을 모았던 플라자합의 설계자 중 하나인 전 미 재무부 관리 찰스 덜라라는 "무역 논쟁이 점점 더 통화 이슈를 포함하게 될 것"이라며 "피할 수 없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덜라라처럼 월가 전문가들은 '조작'(Manipulation)이라는 표현까지는 직접 언급하지 않지만, '외환개입'(Intervention) 가능성에 대한 관측은 계속되고 있다.

최근 마이클 퍼롤리 JP모건 수석 미국 이코노미스트는 트럼프 정부가 달러 약세를 위해 외환시장에 개입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으며, 도이체방크와 오펜하이머 펀드도 달러 개입이 더는 불가능하지 않다고 관측했다.

이전 미 행정부들은 강(强)달러 정책을 초석으로 삼았고 경쟁력 강화를 목표로 한 통화 절하 경쟁을 억제해야 한다는 주요 20개국 합의를 앞장서 지지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이후 미국 제조업 부흥을 위해 약달러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감추지 않고 피력해 왔다.

블룸버그 달러화지수로 보면 올해 4월 3년 만에 최저까지 떨어졌던 달러가치는 이후 6%가량 올랐다.
미중 통화전쟁 전운 속 월가 "트럼프, 환율조작 나설 수도"

트럼프 대통령이 발언에 그치지 않고 달러 약세를 위해 실제로 움직인다면 가능한 방법으로는 미 재무부에 외환안정자금을 활용해 달러를 매도하고 엔·유로 등을 매수하도록 지시하는 것이 있다.

비라지 파텔 ING 외환전략가는 이 자금이 가진 달러 자산은 220억달러에 불과해 영향이 미미하며 더 큰 규모로 대대적인 개입을 하려면 의회 승인이 필요하다는 한계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자금 제한이나 의회 승인을 모두 피할 수 있는 구멍도 있다.

외환개입 상황을 '국가 비상사태'로 선포하는 것으로, 이를 통해 연방준비제도(연준)가 달러 매도에 나서도록 할 수 있다.

이런 움직임은 상상하기 어려운 극단적인 것이지만, 관세를 부과하면서 국가안보를 들먹이는 트럼프라면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할 수도 없다고 파텔은 지적했다.

블룸버그는 또한 "이보다 덜 극단적인 방법으로는 지난 3월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 협상에 나서면서 했던 것처럼 트럼프 정부가 새로운 무역협상마다 환율 관련 조항을 포함하는 것이 될 수 있다"고 전했다.

어떤 방식이건 미국의 외환시장 개입 가능성은 여전히 작은 것으로 평가되지만, 금리 상승과 함께하는 달러 강세, 보호주의의 부상, 외국산 제품 수입에 따른 미국 일자리 위협 등이 플라자합의에 이르기까지 1980년대 상황과 상당히 닮은 것으로 평가된다.
미중 통화전쟁 전운 속 월가 "트럼프, 환율조작 나설 수도"

더 보호주의적이고 개입적인 정책으로의 변화는 하루 5조1천억달러(약 5천703조원)가 움직이는 외환시장 전반을 흔들고 세계 기축통화로서 달러화 지위를 약화할 뿐 아니라 미국 자산에 대한 수요까지 낮출 수 있다는 경고도 뒤따르고 있다.

잭 팬들 골드만삭스 글로벌 외환전략 공동책임자는 "의도적으로 통화가치를 떨어뜨리는 정책은 외국인 투자자들에게 국채를 포함한 미 자산을 피하게 하고 국내 채무자들의 이자 비용을 올릴 수 있다"고 지적했다.

최근 중국, 일본 등의 미 국채 보유량 축소도 달러화에 대한 트럼프의 고집이 이미 미국 자산에 대한 외국인 수요에 부정적 영향을 미친 결과일 수 있다.

유라이즌 SLJ 캐피털의 스티븐 젠은 중국이 통화로 게임을 하고 있다는 의심이 들면 트럼프 정부는 재빨리 외환시장에서 보복에 나설 것이라면서 이는 미국 자산에 엄청난 타격을 줄 수 있다고 경고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