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무역전쟁 협상 오늘 시작…추가 관세 위협 멈추나

올해 글로벌 경제를 쥐락펴락했던 미국과 중국 간 무역전쟁 갈등을 봉합할 양국 협상이 22일(현지시간) 시작된다. 위안화 환율 약세 문제가 핵심 쟁점인 가운데 양국의 합의 수준에 전세계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미중 무역전쟁 해법을 찾기 위해 양국 차관급 대표단은 이날부터 이틀간 미국 워싱턴에서 마주 앉는다. 이미 미국과 중국은 23일부터 상대국에 각각 160억달러 어치 제품에 25% 고율 관세를 추가로 부과하겠다고 엄포를 놓은 상황이다.

차관급 협상자로 미국은 멀패스 미국 재무부 차관, 중국은 왕서우원(王受文) 상무부 부부장이 나선다. 양국이 한 자리에서 머리를 맞대는 것은 지난 6월 초 윌버 로스 미국 상무장관과 류허(劉鶴) 중국 부총리가 베이징에서 만난 이후 처음이다.

이번 협상 시기는 공교롭게도 양국의 추가 관세부과 시점과 맞물렸다. 160억달러(약 18조원) 어치의 중국 제품에 대한 미국의 25% 관세는 23일 발효될 예정이다. 중국도 같은 날 동일한 규모의 미국 제품에 25%의 관세를 물리기로 했다. 또 2천억달러 규모의 중국 제품에 관세를 부과하기 위한 미 무역대표부(USTR)의 공청회는 이미 20일 워싱턴에서 시작됐다.

미국은 소비재도 처음으로 포함된 수천 가지 제품에 대해 10% 또는 25%의 관세를 검토하고 있다. 27일까지 6일간 열리는 공청회에서 360개 기업과 협회의 임원들은 관세가 개별 산업에 미칠 영향에 대해 진술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중국이 위안화 환율을 조작하고 있는 것은 분명하다"며 압박 수위를 높였다. 그는 이전에도 위안화가 "바위처럼 떨어지고 있다"고 말한 적이 있다. 이번 회담에서 위안화 환율 문제는 지적 재산권 보호와 산업 보조금 철폐, 시장개방 확대 등과 함께 주요 의제로 다뤄질 것으로 보인다.

미국은 중국에 지난 4월 초부터 10% 가까이 떨어진 위안화 가치를 다시 끌어올리도록 압력을 넣을 것이며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고율 관세로 중국을 계속 위협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위안화 약세는 중국의 수출품 가격을 낮춰 중국이 무역전쟁의 피해를 상쇄하는 데 도움이 됐다. 미국은 앞서 이미 기계류와 전자부품을 중심으로 한 340억달러 규모의 제품에 대해 25%의 관세를 부과하기 시작했다. 중국도 같은 규모로 반격한 바 있다.

전세계 주식시장은 벌써 무역갈등 완화 기대감으로 상승했다. 에드와르 프라사드 코넬대 교수는 미국 CNBC 방송에서 양국의 협상이 "긍정적인 신호"라고 평가했다.

회의적인 시각도 만만치 않다. 미국이 관세부과 계획을 밀어붙이고 중국도 예고대로 보복하는 시나리오는 잠재적 위험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