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부 "'북미장관 회담' 계획 없어"…리용호 조우 가능성은 배제 안해
"北과 대화 계속되고 있다"…"폼페이오, 대북제재 중요성 얘기할 것"
폼페이오, 1일부터 동남아 순방… ARF서 북한과 재회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이 1∼5일(현지시간) 동남아시아 순방길에 오른다.

북미정상회담 후속협상을 위해 이달 5일 세번째 방북길에 올라 13일까지 일본, 베트남, 아랍에미리트, 벨기에 브뤼셀(나토 정상회의), 멕시코를 잇따라 방문하고 돌아온 지 보름 여 만이다.

폼페이오 장관은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등 3개국을 차례로 찾을 예정이다.

특히 3∼4일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역내 다자안보협의체인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에 폼페이오 장관을 비롯해 강경화 외교부 장관, 리용호 북한 외무상 등이 참석할 예정이어서 북미 혹은 남북미 외교수장의 회동이 주목된다.

국무부 고위 관계자는 폼페이오 장관의 동남아 순방에서 최우선 의제는 '북한' 문제가 될 것이라고 31일 밝혔다.

AP통신에 따르면 국무부 고위 관계자는 이날 폼페이오 장관의 순방과 관련한 브리핑에서 폼페이오 장관과 리용호 북한 외무상의 양자회담과 관련, "회담이 가능할 수는 있지만 확정된 것은 없다"고 말했다.

헤더 나워트 국무부 대변인도 정례 브리핑에서 "북한도 같은 회의에 참석할 예정으로, 북미의 접촉 가능성을 배제할 수는 없다"면서 "다만 계획된 회담 일정은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북한 당국과 꾸준히 대화를 이어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ARF에서 북한과 자연스럽게 조우할 가능성은 있지만 예정된 일정은 없다는 뜻이다.

그는 "북한과 회담을 할 때마다 자료를 내진 않는다"며 "(북한과의) 대화와 협의는 정부와 실무 수준에서 계속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나워트 대변인은 또 '평양 인근에서 새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이 제조되고 있다'는 워싱턴포스트(WP) 보도에 대해선 "그 보도를 매우 잘 알고 있다"며 "정보 사안이라 언급할 수 없다"고 답변을 피했다.

그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비핵화를 약속했고, 미국은 그 약속이 지켜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나워트 대변인은 이어 8월 1일 오산에서 열리는 한국전쟁 미군 전사자 유해 송환식을 언급, "내일(1일) 열리는 일을 강조하고 싶다"며 "우리는 이를 김 위원장이 미군 유해를 송환하겠다고 트럼프 대통령과 한 약속의 일부 이행으로 본다"고 말했다.

그는 "미 국무부는 미군 유해 송환에 돈을 지불하지 않았다"며 "많은 관측이 있지만 미 정부가 유해에 대가를 지불했다는 것은 오보"라고 확인했다.

이와 함께 "북한은 우리에게 돈을 요구하지도, 우리가 돈을 제안하지도 않았다는 것을 분명히 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나워트 대변인은 대북제재와 관련해 "제재는 확고하게 유지될 것"이라며 "폼페이오 장관은 이번 아세안 방문에서 대북제재의 중요성을 얘기할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대북제재는 김정은 위원장을 협상 테이블로 끌어내는 데 큰 역할을 했다"며 "이러한 제재가 북한 정부에 강력하게 가해졌다"고 말했다.

국무부 고위 관계자도 폼페이오 장관이 ARF 회의에서 대북제재 이행을 상기시킬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유엔제재에도 불구하고 북한에 정제 석유 제품 등이 불법으로 유입된다는 점을 미국이 여전히 우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나워트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폼페이오 장관의 순방일정을 전하면서 "폼페이오 장관은 ARF에서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에 대한 우리의 공유된 책무(shared commitment)를 논의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폼페이오 장관은 2∼3일 말레이시아를 방문, 현지 정부 관계자를 만나 안보·경제 협력을 논의하는 데 이어 3∼4일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ARF와 동아시아정상회의(EAS) 외교장관회의, 미국-아세안 외교장관회의, 미국-메콩 외교장관 회의 등에 참석할 계획이다.

4∼5일에는 인도네시아를 찾아 양국 간 전략적 파트너십 강화 방안을 논의하고 인도네시아의 역내 리더십을 강조하는 것으로 일정을 마무리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