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오스 사고 댐서 쏟아진 물, 베트남 벼 수확에도 영향"

라오스 아타프 주(州) 세피안-세남노이 수력발전소 사고 당시 쏟아져 내린 물이 하류로 흘러 베트남의 농경지까지 침수 피해를 봤다고 로이터 통신이 1일 보도했다.

트란 수안 딘 베트남 농업농촌개발부 산하 작물생산청 부청장은 "라오스 보조댐붕괴 이후 메콩 삼각주 지역의 강 수위가 7∼10㎝가량 높아졌다"며 "댐 사고 당시 쏟아진 물로 일부 지역의 여름-가을 벼 수확이 난항을 겪고 있다"며 "남부 동탑 성, 롱안 성, 안장 성의 피해가 크다"고 말했다.

당국이 밝힌 피해 지역은 세계 3위 쌀 수출국인 베트남의 최대 쌀 생산지인 메콩 삼각주에 속해 있다.

그러나 댐 사고에 따른 피해가 제한적이어서 베트남의 쌀 수출량에 영향을 미치지는 않을 전망이다.

안강 주 농업청의 응우옌 시 람 부청장은 "폭우와 라오스 댐에서 쏟아진 물로 인한 홍수가 쌀 생산량에 큰 영향을 미치지는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지난달 23일 라오스 남동부 아타프 주(州)에서 SK 건설이 시공 중이던 세피안-세남노이 수력발전소의 보조댐에서 5억t 규모의 물이 쏟아져 내리면서 하류 지역 마을을 덮쳤다.

다수의 사망자와 실종자가 발생했고 이재민 수도 1만 명을 넘어섰다.

또 댐에서 쏟아진 물은 국경을 넘어 캄보디아 북부 지역에도 침수 피해를 냈다.

SK건설은 수력발전소 보조댐 일부 구간이 집중호우로 범람·유실되면서 하류 마을이 침수됐다고 주장하는 반면, 라오스 관리들은 폭우와 부실공사 가능성을 제기했다.
"라오스 사고 댐서 쏟아진 물, 베트남 벼 수확에도 영향"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