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방적인 위협과 압박은 정반대 결과만 낳을 뿐"
"중미, 한반도 문제 긴밀한 소통ㆍ조율 유지"
中, 美의 2천억불 폭탄관세 검토에 "반격할 것" 경고

미국이 2천억 달러(약 224조원)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추가 부과할 관세의 세율을 올리는 방안을 추진하자 중국 정부가 강력히 반발하고 나섰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일 정례 브리핑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에게 중국산 수입품 2천억 달러에 대해 관세를 애초 계획했던 10%에서 25%로 올리도록 지시했다는 보도에 대해 맞대응 방침을 표명했다.

겅 대변인은 "미국의 압박과 엄포는 소용이 없을 것"이라면서 "미국이 수위를 높인 행동을 하면 중국은 반드시 반격해 스스로의 정당하고 합법적인 권익을 지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미중 무역 갈등 해결을 위한 소통에 대해선 "중국은 시종일관 대화와 협상으로 중미 무역 마찰을 처리하길 주장하고 있으며 이를 위한 우리의 노력은 국제사회가 모두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대화는 반드시 상호 존중과 공평에 기초해야 하며 규칙과 신용 위에서 이뤄져야 한다"면서 "일방적인 위협과 압박은 정반대 결과만 낳을 뿐이다"고 경고했다.

앞서 미국은 지난달 34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제품에 25%의 관세를 부과하기 시작했다.

또한, 160억 달러 규모의 다른 수입품에 25% 관세를 부과하기 위한 검토 기간도 지난달 말로 끝났다.

이와 별도로 트럼프 대통령은 추가로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10%의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했는데 이제는 이를 25%로 올리겠다고 위협하면서 미중 무역 갈등이 더욱 커지고 있다.

한편, 겅솽 대변인은 한반도 문제에 중국이 개입할 것이라는 지적에 대해서는 "중국은 오랫동안 한반도 문제 해결을 위해 끊임없는 노력을 해왔으며 이런 노력은 국제사회의 보편적인 인정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겅 대변인은 "중미도 한반도 문제에 대해 긴밀한 소통과 조율을 유지하고 있다"면서 "유관국들이 중국과 함께 한반도의 양호한 추세 속에 같은 방향으로 가고 한반도 비핵화가 조기에 해결될 수 있도록 노력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