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위안화 가치 1년2개월만 최저 수준…"달러화 강세 영향"

중국 위안화 가치가 다시 1년 2개월만의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중국 인민은행은 1일 위안화의 달러당 기준환율(중간가격)을 전거래일보다 0.0128위안 오른 6.8293위안에 절하 고시했다.

이는 위안화 가치가 전날보다 0.19% 낮춰진 것으로 4거래일 연속 절하다.

이로써 위안화 가치는 2017년 5월31일 이후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국제 외환시장에서도 역외 위안화 가치는 급락하며 달러당 6.82위안선을 다시 넘어섰다.

홍콩 시장의 위안화 가치는 현재 6.8366위안을 기록 중이다.

상반기 미 달러화의 강세로 위안화를 포함한 신흥시장 통화 환율의 절하 압박이 강해지고 있는 것으로 외환시장은 분석하고 있다.

신랑재경은 지난달 전세계 무역환경에 불확실성 요인이 늘어나면서 달러화가 강세를 보인 것이 위안화 환율에 대해 일정한 외부 압박요인으로 작용했다고 분석했다.

왕춘잉(王春英) 중국 국가외환관리국 대변인은 상반기 외부환경의 변동성이 커지는 상황에서도 중국의 국제 자금 유동성이 총체적으로 안정세를 보이고 외환시장 공급도 기본적인 균형을 이루면서 위안화 환율의 쌍방향 움직임도 강화됐다고 전했다.

중국 내부적으로도 중국의 각종 경제지표가 부진하며 통화정책이 완화 방향으로 움직이고 재정정책도 적극성을 띠게 되면서 위안화 가치도 이에 따른 예상에 맞춰 약세가 이어지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