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사히신문 보도

북한의 리용호 외무상이 8월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에 참석하는 방향으로 조정하고 있다고 아사히신문이 27일 전했다.

아사히는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리 외무상이 내달 1~4일 ARF에 앞서 열리는 외교장관 회의에 참석, 복수의 국가와 회담을 조정하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고노 다로(河野太郞) 외무상과 리 외무상의 직접 대화를 모색하고 있다.

일본 측은 지난 6월 북미 정상회담 이후 이번에 북일 간 첫 관료급 접촉이 이뤄지면 납치 피해자 문제 해결과 재조사 등 일본의 입장을 전달할 계획이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그간 납치문제 해결을 중요 과제로 거론하며 북일 정상회담과 관련해 "어떤 기회도 놓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 리용호 외무상, ARF 참석할 듯… 日정부, 접촉 모색"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