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건설이 라오스에서 시공 중인 대형 수력발전댐 보조댐에서 갑자기 엄청난 양의 물이 아랫마을로 쏟아지는 바람에 상당한 인명피해가 발생한 가운데 현지 언론과 SK건설이 보조댐 상황에 대해 엇갈린 주장을 내놓고 있다.

라오스통신(KPL)은 24일 현지 당국의 발표를 인용해 보조댐이 붕괴(collapse)했다고 보도했고, 외신들도 이를 그대로 따라갔다.
SK건설 시공 라오스 댐 '붕괴-범람' 엇갈린 주장… 결과는?

무려 50억 ㎥의 물이 쏟아져 다수가 숨지고 수백 명이 실종했을 뿐만 아니라 6천600명에 달하는 이재민이 발생했다는 소식은 보조댐이 붕괴했다는 당국의 발표에 무게를 실었다.

그러나 SK건설은 큰 댐이 무너진 게 아니라 물을 가둘 목적으로 주변에 둑처럼 만든 보조댐이 넘친 것이라고 밝혔다.

SK건설 관계자는 "해당 지역에 평소의 3배가 넘는 폭우가 내리면서 보조댐 5개 가운데 1개가 범람했다"면서 "범람으로 댐 상단 일부가 유실됐지만 절대 붕괴라고 할 수는 없다"고 주장했다.

상당한 인명피해 가능성에 대해 이 관계자는 "범람한 물이 하류까지 내려가면서 인명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하류 지역에는 이미 많은 비가 내려 침수피해가 있었는데 범람으로 피해가 가중되고 있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SK건설은 또 "책임질 부분이 있는지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로이터통신은 "이 댐을 건설 중인 회사는 폭우와 홍수가 붕괴 원인이라며 라오스 정부와 댐 인근 주민 구조를 위해 협력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다소 다른 뉘앙스를 전했다.

로이터통신은 또 "SK건설 대변인은 로이터와의 전화통화에서 비상대책팀을 가동하고 있으며 댐 인근 마을 주민 대피와 구조를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댐 붕괴와 범람은 시공사의 책임과 관련한 중대한 문제여서 현지 당국 등의 현장조사 결과가 주목을 받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