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싱가포르 로이터

사진=싱가포르 로이터

해리 해리스 신임 주한 미국대사가 오는 7일 정식 부임 예정이라고 주한미대사관 측이 6일 밝혔다. 1년6개월간 이어진 주한미국대사 공백에 마침표를 찍는다.

해리스 대사는 7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한 뒤 공항 귀빈실에서 도착 성명을 발표한다.

해리스 대사는 전날 부임에 앞서 영상 메시지를 공개, "수십년간 한미 양국은 함께 해왔고 가장 가까운 친구이자 가장 강력한 동맹국으로 거듭났다"며 "저는 유대관계 유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해리스 대사는 아시아계 미국인 최초의 해군 4성 장군 출신으로, 1956년 일본 요코스카에서 태어났다. 해군사관학교를 졸업한 후 해군 조종사 과정을 이수했다.

당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2월 그를 호주주재대사로 지명했으나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요청에 따라 자리를 바꿔 주한대사로 재지명됐다.

그는 의회 인준을 거쳐 지난달 29일 국무부에서 주한대사 취임 선서를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이인포AD
POLL 진행중 : 2020.09.08~2020.09.21

정부가 코로나19 확산세를 막기 위해 올 추석 고향과 친지 방문을 자제하며 집에서 쉬어달라고 강력 권고했습니다. 대표적 이동수단인 철도 승차권은 창가 자리만 살 수 있습니다. 고속·시외버스도 창가만 우선 판매해 전체 판매량은 50%나 줄었습니다. 2017년부터 명절마다 면제했던 고속도로 통행료도 올해는 냅니다. 정부의 권고에도 고민은 남습니다. 민족 최대 명절인 추석이라 더 그렇습니다.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자가용을 운전해서라도 가야할지, 아니면 전화나 온라인으로 안부를 묻고 다음 명절에 만나기를 기약할지 말입니다. 특히 고령의 부모나 가족을 고향에 둔 이들의 고민은 더 큽니다. 코로나 사태 속에서 내려진 초유의 고향 방문 자제령, 여러분은 이번 추석 고향에 가실 예정입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