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T "중국 신흥 부자들의 주거지로 부상"

홍콩의 고급 주거지역인 리펄스베이에 둥지를 트는 중국의 신흥 부자들이 늘어나고 있다.

이에 따라 이 지역의 부동산 가격은 방 네 개 짜리 고급 주택이 1억 달러(약 1천115억 원)에 육박할 정도로 치솟고 있다.

홍콩 섬 남쪽 해변에 위치한 리펄스베이 지역이 중국의 신흥 부자들의 거주지로 주목받고 있다고 영국의 파이낸셜타임스(FT)가 6일 보도했다.

세계적인 부동산 중개회사인 사빌스(Savills)에 따르면 작년 리펄스베이 지역의 방 4개 짜리 최고급 주택이 8천730만 달러(약 974억 원)에 거래됐다.

이 같은 가격은 런던 중심가 주택 가격보다 평균 9배가량 비싼 것이라고 사빌스는 전했다.

사빌스는 현재 이 지역의 방 네 개짜리 아파트를 9천800만 홍콩달러(약 140억 원), 방 네 개까지 고급 주택을 1억3500만 홍콩달러(약 192억 원)에 중개하려 하고 있다.

엄청나게 비싼 리펄스베이 지역의 주택을 사들이는 부자들 가운데 상당수는 중국 본토에서 건너온 신흥 부자들이다.
홍콩의 부촌 리펄스베이로 몰려드는 중국의 신흥 부자들

홍콩은 문화 환경과 언어적 환경 때문에 중국의 신흥 부자들이 선호하는 지역이다.

물론 리펄스베이는 홍콩에서 가장 주택가격이 비싼 곳은 아니다.

홍콩의 최고급 주택가는 홍콩섬 빅토리아 피크 주변에 있다.

하지만 리펄스베이는 남중국해를 마주하고 있는 데다 겨울에는 상대적으로 따듯하고, 여름철에는 상대적으로 시원해 신흥 부자들이 선호하는 지역으로 떠오르고 있다.

게다가 리펄스베이 지역에는 홍콩골프클럽, 에버딘 마린 클럽 등 부자들이 레저를 즐길 수 있는 시설이 많다.

이처럼 주거 여건이 좋기 때문에 홍콩의 전통적인 부자들 가운데 이곳에 사는 사람이 적지 않다.

홍콩 최고의 갑부 리카싱(李嘉誠)이 대표적인 인물이다.

청쿵 허치슨 홀딩스(長江和記實業)와 청쿵 에셋 홀딩스 회장직을 지난달 장남 빅터 리(李澤鉅)에게 넘겨준 리카싱은 지난해 포브스 선정 세계 부호 순위 23위에 올랐다.

2차 세계대전 후 홍콩의 경제 재건을 이끈 로런스 카두리 경도 1993년 사망할 때까지 리펄스베이에 살았다.

그의 후손들도 현재 리펄스베이에 살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