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이 6일 예정대로 중국 수입품 340억달러(약 38조원) 규모에 대해 25%의 관세부과를 시작하자 중국도 바로 반격에 나섰다. 미중 무역분쟁 우려가 현실화되고 있다.

중국 상무부는 이날 낮 12시 대변인 명의 담화를 통해 미국이 역사상 최대 무역전쟁을 시작해 중국은 어쩔 수 없이 반격에 나설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상무부는 "미국이 세계무역기구(WTO) 규정을 위반했고 역사상 최대 규모의 무역전쟁을 시작했다"며 "이런 관세부과 행위는 전형적인 무역폭압주의"라고 질타했다.

이어 "미국은 현재 세계 생산 사슬과 가치 사슬의 안전에 심각한 위해를 가하고 있다. 세계 경기회복을 방해하고 세계 시장에 혼란을 유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상무부는 "중국의 핵심이익과 국민 이익을 수호하기 위해서 어쩔 수 없이 필요한 반격에 나설 수밖에 없다"고 예고했다.

이들은 미국의 관세부과 조치가 미국과 중국 뿐 아니라 세계 다수 기업과 소비자에게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꼬집었다. 상무부는 "미국 기업과 국민의 이익에도 도움이 되지 않을 뿐만 아니라 손해를 끼칠 것"이라고 경고했다.

다른 국제사회와의 공동대응도 시사했다. "우리는 적절한 시기에 WTO에 관련 상황을 통보하고 세계 각국과 함께 자유무역과 다자체제 수호에 나설 것"이라며 "중국은 확고부동하게 개혁을 심화하고 개방을 확대할 것이라는 점을 재차 선언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상무부는 "중국은 세계 각국이 중국에서 기업을 경영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고자 기업가 정신을 보호하고 재산권 보호를 강화하겠다"며 상무부는 "관련 기업이 받은 모든 피해를 계속 평가해 효과적으로 도울 수 있는 조치를 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