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티센크루프와 인도 타타스틸이 지난달 30일(현지시간) 합병하기로 했다. 아르셀로미탈에 이어 유럽 2위 철강사가 출범하게 됐다. 양사는 이날 지분율 50 대 50으로 ‘티센크루프 타타스틸’을 설립하는 계약을 했다. 지난해 9월 첫 협의에 나선 뒤 10개월 만이다.

이번 계약은 2006년 세계 1, 2위 철강사인 아르셀로와 미탈 결합 이후 유럽 철강업계 최대 규모 합병이다.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 반독점 심사를 거쳐 올 4분기 또는 내년 초 계약의 전 과정이 마무리된다.

인도 현지 언론에 따르면 티센크루프 타타스틸의 연 매출은 170억유로(약 22조원), 연간 생산량은 세계 15위권(2100만t 이상)으로 예상된다. 양사 합작을 통해 50억유로(약 6조5000억원)의 추가 가치를 만들어 낼 것이라고 회사는 밝혔다.

다만 합병 과정에서 4000여 명이 일자리를 잃는다. 전체 인력은 독일, 영국, 네덜란드 등에서 4만8000명가량이다.

외신들은 “미국이 지난달 1일부터 유럽산 철강에 25% 관세를 부과한 상황인 데다 중국산 저가 철강 공세에 대응해야 해 (새 합병회사) 미래가 밝지만은 않다”고 전했다.

김형규 기자 kh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