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강보다 속도 훨씬 빨라
11월 선거 전에 관세 폭탄 예고
마쓰다 "美투자 재검토" 반발

"철강·세탁기·태양광산업 회생"
트럼프, 통상전쟁 자화자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수입 자동차에 대한 20% 관세 부과에 속도를 내고 있다. 무역확장법 232조를 동원한 수입 철강·알루미늄에 대한 조사가 10개월이 걸린 반면, 수입 차 조사는 두 달 만인 이달 완료될 전망이다. 자동차는 세계적으로 공급사슬이 얽혀 있는 거대 산업이어서 관세가 현실화되면 막대한 파장이 우려된다.

트럼프 "수입차 조사 3~4주 내 완료"… GM도 "일자리 위축" 비판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29일(현지시간) 수입 차와 부품에 대한 조사가 언제 끝나는지 묻는 기자들 질문에 “3∼4주 안에 끝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뭔가가 행해져야만 한다”며 “우리는 무역에서 공정한 대우를 받지 못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23일 무역확장법 232조를 적용해 수입 차에 관세를 매기는 방안을 조사하라고 지시했다. 미 상무부는 이날 서면 조사가 끝났으며 오는 19~20일 청문회를 연다고 발표했다. 이를 감안하면 이달 말이면 조사가 끝나 대통령에게 보고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수입 철강·알루미늄에 대한 조사가 열 달가량 걸린 것보다 훨씬 빠르다. 오는 11월 중간선거 이전에 관세 부과를 끝내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현재 미국의 수입 차 관세는 세단 등 일반 차량 2.5%, 픽업트럭 25%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주에 관세율 20%를 적용하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관세 부과를 업적으로 내세우고 있다. 그는 이날 ‘세제 개혁 6개월’ 기자회견에서 관세 부과 덕분에 미국의 철강과 세탁기, 태양광산업이 되살아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자동차업계 반발도 확산되고 있다. 제너럴모터스(GM)는 이날 상무부에 보낸 성명을 통해 “수입 차와 부품에 광범위하게 적용되는 관세는 더 작은 GM과 더 적은 미국의 일자리로 이어질 것”이라고 비판했다.

마쓰다도 이날 “관세는 미국 사업을 위험에 빠뜨릴 수 있다”며 “딜러망과 앨라배마 신공장 투자, 3만 명 이상의 직원 고용 등 (미국 내 여건)을 변경할 수 있다”고 밝혔다. 피아트크라이슬러도 관세에 대비해 생산설비와 공급망을 조정하는 대응책을 짜고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발(發) ‘무역전쟁’은 이미 미국 기업에도 부메랑이 돼 돌아오고 있다. 미국 오토바이업계에선 할리데이비슨에 이어 아이오와에서 약 650명을 고용하고 있는 폴라리스도 자사 브랜드인 인디언모터사이클 생산시설 일부를 해외로 옮기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 미국의 관세 부과에 반발한 유럽 국가 등이 미국산 제품에 보복관세를 매기기로 한 데 따른 조치다.

하지만 트럼프 행정부는 아랑곳하지 않고 있다. 피터 나바로 백악관 무역제조업정책국장은 지난달 30일 CNN 인터뷰에서 “GM 성명은 대중을 속이려는 ‘연기와 거울(속임수, 마술을 일컫는 말)’”이라고 비판했다.

뉴욕=김현석 특파원 realis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