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생산은 전월 대비 0.2%↓…하락세 전환
일본 5월 실업률 2.2%로 '깜짝하락'… 26년만에 최저

'아베노믹스'의 경기개선 효과와 구인난 등이 겹치면서 지난달 일본 실업률이 26년 만에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일본 후생노동성은 5월 실업률이 2.2%로 전월(2.5%)보다 0.3%포인트 하락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는 1992년 7월 2.1%를 기록하고 난 이후 최저 수준이다.

일본 실업률은 작년 2월 2.9%로 3%대 밑으로 내려가고 나서 계속 하향 곡선을 그리고 있다.

3% 미만의 실업률은 실질적인 완전 고용 상태로 평가된다.

5월 실업률은 시장 전망치인 2.5%보다도 훨씬 낮은 수준이었다.

5월 유효구인배율도 1.60으로 전월 1.59보다 올라 44년 만에 최고치를 찍었다.

유효구인배율은 구직자 대비 구인자 비율을 의미하는데 이 수치가 높을수록 기업의 구인난이 심해졌음을 보여준다.

일본에서는 급속한 고령화로 인한 생산인구 감소와 '아베노믹스' 효과로 인한 경기개선 효과가 겹치면서 고용주들이 근로자 구하기에 애를 먹고 있다.

이런 가운데 일본 정부는 그간 허용하지 않았던 단순 업무의 외국인 노동자가 자국에서 일할 수 있도록 외국인에 대한 취업 문턱을 낮추기로 했다.

2019년 4월까지 건설, 농업, 개호(介護·환자나 노약자 등을 곁에서 돌보는 것) 등 5개 업종에 대해 외국인 노동자가 일본에 입국해 일할 수 있도록 새로운 제도를 만들 계획이다.

한편, 이달 일본 산업생산은 하락세로 돌아섰다.

5월 산업생산 예비치는 전월보다 0.2% 감소했다.

다만 작년 같은 달보다는 4.2% 증가해 장기 추세로는 성장세가 유지됐다.

일본 산업생산은 2월부터 4월까지는 3개월 연속 상승세를 지속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