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등 빚은 30대 백인 남성 체포…연막탄 터뜨리며 총기 발사
트럼프도 희생자 위로…백악관 대변인 "언론인 공격은 모든 미국인 공격한것"




미국 메릴랜드의 한 지역 신문사에서 28일(현지시간) 총격 사건이 발생해 적어도 5명이 숨졌다고 외신들이 현지 경찰을 인용해 보도했다.

경찰은 이 사건을 "표적 공격"(targeted attack)이라고 규정하며 범인이 해당 신문사를 표적으로 삼아 계획된 범행을 저질렀을 가능성에 무게를 실었다.

로이터와 AFP 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께 메릴랜드의 주도 아나폴리스에 있는 지역 신문 '캐피털 가제트'의 편집국에 30대 후반의 백인 남성이 연막탄을 터뜨리며 난입했다.

이 남성은 총기를 마구 쏴 최소 5명을 살해하고 적어도 3명을 다치게 했다.

경찰은 용의자가 "장총"을 사용했다고 밝혔으나, 샷건을 쐈다는 현지 언론의 보도도 나왔다.

캐피털 가제트의 기자인 필 데이비스는 트위터를 통해 "총격범이 유리문을 통해 사무실로 사격했고 다수의 사람에 총을 쐈다"며 "편집국은 마치 전쟁이 벌어진 교전 지역 같았다"고 말했다.

용의자는 911 신고를 받고 몇 분 안에 출동한 경찰에 의해 현장에서 체포됐다.

체포 당시 용의자는 책상 밑에 숨어 있었으며, 범행에 사용한 총기는 바닥에 떨어져 있었다고 경찰은 전했다.

그는 자신의 신원 파악을 어렵게 하려고 지문이 있는 손가락 끝을 스스로 훼손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건 현장에는 경찰뿐 아니라 연방수사국(FBI)도 출동했고, 모두 170여 명이 건물에서 무사히 대피했다.

앤어런들 카운티의 빌 크람프 경찰국장 대행은 언론 브리핑에서 "이번 사건은 캐피털 가제트에 대한 표적 공격"이라며 이 신문사가 소셜미디어를 통해 협박을 받은 사실이 있다고 공개했다.

크람프 국장대행은 "우리는 (협박에 사용된 소셜미디어)계정을 확인 중이며, 누가 그 메시지를 보냈는지를 확인하려고 노력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소셜미디어로 전해진 협박은 특정한 개인을 향한 것이 아니라 이 신문사 전체를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고 부연했다.
 美지역신문 편집국 노린 총격으로 최소 5명 사망… "표적 공격"

용의자는 메릴랜드에 거주하는 재러드 라모스라는 이름의 남성으로 이 신문사와 오랫 동안 불화를 빚었다고 캐피털 가제트는 보도했다.

소셜미디어 협박을 보낸 것도 이 남성으로 추정된다.

뉴욕타임스(NYT)도 용의자가 명예훼손으로 이 신문사 기자들을 고소하는 등 오랜 다툼이 있었다고 전했다.

경찰은 아직 정확한 범행 동기를 알 수 없다면서도 테러와는 무관한 지역 범죄사건이라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도 이번 사건을 참모들로부터 보고받고 희생자들을 위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나는 희생자들과 그들의 가족을 생각하고 기도한다"면서 "현장에 있는 모든 긴급 구조대원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도 트위터에서 "자신의 일을 하는 무고한 언론인에 대한 폭력적인 공격은 모든 미국인에 대한 공격"이라고 비판했다.

래리 호건 메릴랜드 주지사는 "이번 비극을 알고 굉장히 충격을 받았다"면서 "사건 현장에 있던 사람들과 우리 지역사회를 위해 기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지 경찰은 사건이 일어난 신문사 건물을 봉쇄하고 사람들을 모두 대피시켰다.

캐피털 가제트는 메릴랜드의 유력지인 볼티모어 선이 소유한 일간지다.

아나폴리스는 미국의 수도 워싱턴DC에서 동쪽으로 한 시간 정도 거리에 있는 도시로 해군사관학교가 있다.

한편, 이날 사건을 계기로 경찰은 미 전역에서 언론사를 노린 추가 공격 가능성에도 대비했다.

볼티모어와 뉴욕시는 예방 차원에서 뉴욕타임스(NYT)를 비롯한 언론사 사무실에 추가로 경찰 인력을 배치했다.

뉴욕 경찰 대변인인 앤드루 라바는 "이 시점에서 진행 중인 위협은 없다"고 말했다.
 美지역신문 편집국 노린 총격으로 최소 5명 사망… "표적 공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