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부인 멜라니아 여사가 21일(현지시간) 미 텍사스주 내 불법이민자 아동 수용시설을 방문할 때 ‘난 정말 상관 안 해. 너는?’이라는 문구가 적힌 재킷을 입어 논란이 되고 있다. 멜라니아는 불법이민자 부모와 아동을 격리하는 남편의 정책을 ‘비인도적’이라고 비판했지만 재킷에 적힌 문구 때문에 ‘아동들의 고통에 둔감한 것 아니냐’는 지적을 받고 있다. 미 워싱턴포스트는 ‘재킷 게이트’라고 비판했다.

로이터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