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일국교정상화추진 의원연맹 활동 본격화…"제재 완화홰야"
납치문제해결 의원연맹은 견제…"납치해결 때까지 제재완화 안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정상회담을 추진하는 데 대해 현지 정치권에서 이를 적극 지원해야 한다는 주장과 졸속 추진을 경계하는 목소리가 교차하고 있다.

양쪽 주장을 하는 의원들은 여야를 떠나 뒤섞여 있다.

여야 의원들로 구성된 '북일국교정상화추진 의원연맹'이 대화론에 힘을 싣고 있다면, 역시 여야 의원들이 함께 참가한 '북한의 납치문제 해결을 위한 의원연맹'은 대북 제재 유지에 무게를 두고 있다.

22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북일국교정상화추진 의원연맹은 지난 21일 국회에서 총회를 열고 북한이 대화노선으로 전환한 만큼 앞으로 모임 활동을 더 활발히 하기로 했다.

소속 의원들은 정부와는 별도 경로를 통해 북한과 의원외교도 도모해 북일간 국교정상화를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총회에는 2002년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당시 총리의 북한 방문 및 북일정상회담 당시 외무심의관으로 사전에 비밀 협상을 담당했던 다나카 히토시(田中均)씨가 강연에 나서 눈길을 끌었다.

그는 "납치문제나 미사일 문제 해결은 국교정상화가 전제"라며 "국교정상화 협상과 납치문제 협의는 한 묶음"이라고 말했다.

이 연맹 소속 의원들 사이에서는 북한과의 대화를 위해서는 대북 제재를 완화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연맹 회장인 에토 세이시로(衛藤征士郞) 의원은 기자들에게 "일본 국회의 대북 제재 결의를 그대로 놔둔 채 아베 총리가 정상회담을 제안하면 북한이 이를 수용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 정치권, 아베 북일정상회담 추진에 지원·경계론 교차

반면, 납치 의원연맹은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피해자의 즉시·일괄 귀국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들은 납치문제와 북한의 핵·미사일 문제가 포괄적으로 해결될 때까지 제재를 완화해서는 안 된다는 입장을 견지한다.

납치 의원연맹도 지난 21일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납치문제담당상을 초청한 가운데 국회에서 임원회의를 열고 향후 활동 방안을 논의했다.

이 연맹 회장인 후루야 게이지(古屋圭司) 의원은 "너무 앞서가는 상황이 돼도 아무런 득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대화노선을 견제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북일국교정상화추진 의원연맹을 비판하는 목소리도 나왔지만 "의원연맹끼리 대립해서 일본 국내 의견이 갈라지면 기뻐할 곳은 북한"이라는 지적이 우세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요미우리신문은 "두 연맹 사이에 북한 대응 방향을 두고 온도 차가 있어 향후 노선 대립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아베 총리는 22일 총리관저에서 납치 의원연맹 측과 만난 자리에서 북일정상회담에 대해 "상호 불신의 벽을 깨고 직접 협상하려 하지만 납치문제 해결에 기여하는 것이어야 한다"고 말했다.

납치 의원연맹 회장인 후루야 의원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북일정상회담에 대해 "아직 아무 것도 결정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납치 의원연맹은 아베 총리에게 북일회담을 졸속으로 추진해선 안 되며 납치 피해자의 귀국으로 이어지도록 해야 한다는 내용의 문서를 전달했다.

문서는 "납치문제 해결 없이 (북한과) 경제 지원과 국교 정상화를 논의하는 것은 절대로 용납할 수 없다"고 지적하며 납치문제와 핵·미사일 문제가 포괄적으로 해결될 때까지 제재를 유지할 것을 요청했다.
일본 정치권, 아베 북일정상회담 추진에 지원·경계론 교차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