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경매 통해 낙찰…이웃 주민들 "도저히 이해 못 해"
중국 베이징의 미친 집값… 2평짜리 단칸방 5억원에 팔려

부동산 가격이 폭등하고 있는 중국에서 6.7㎡(약 2평)짜리 단칸방이 경매를 통해 무려 5억원이 넘는 가격에 팔렸다고 홍콩 명보가 22일 보도했다.

명보에 따르면 이 단칸방은 베이징 톈안먼(天安門) 광장과 가깝고 중국 공산당 중앙판공청과 중앙경위국(중국 지도부 호위 조직) 빌딩과도 인접한 시내 중심가에 있는 공동주택에 딸린 방이다.

이 주택은 1949년 이전에 지어진 낡은 주택으로, 이 단칸방은 한 형제가 소유하고 있다가 채무 문제로 인해 경매에 내놓게 됐다.

18일부터 19일까지 인터넷을 통해 진행된 경매에는 49명에 달하는 사람들이 참가했다.

경매는 처음엔 84만4천600위안(약 1억4천만원)에 불과했으나, 100번이 넘는 호가 제시가 이뤄질 정도로 과열 양상을 띠면서 결국 250만 위안(약 4억3천만원)에 낙찰됐다.

더구나 이 방의 명의를 넘겨받기 위해서는 낙찰자가 40만 위안(약 7천만원)에서 60만 위안(약 1억원)에 이르는 토지양도금을 내야 해, 이 방은 실질적으로 5억원이 넘는 가격에 팔린 셈이다.

중국에서는 부동산을 취득하는 사람이 정부와 수십년 기간의 임차계약을 맺고 이에 대한 토지양도금을 내야 한다.

이 방은 ㎡로 따지면 ㎡당 45만 위안(약 7천600만원), 평(3.3㎡)으로 따지면 평당 2억5천만원에 팔린 셈이다.

이웃 주민들은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이다.

한 주민은 "이 지역은 정부가 철거를 공포한 지역으로, 개인 주택의 경우 철거 보상가격이 ㎡당 15만∼16만 위안에 지나지 않는데, ㎡당 45만 위안에 팔리다니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집값 폭등이 심각한 사회 문제가 되는 중국에서는 초소형 주택이 상상을 초월한 가격에 팔리기도 한다.

지난 3월 홍콩의 한 부동산 개발업체인 '카오룽 디벨럽먼트' 사가 분양한 아파트 중 5.9평 면적의 아파트는 786만 홍콩달러(약 11억원), 1평에 무려 1억8천만원에 팔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