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ㆍ한국ㆍ대만산에 3.8~55.7% 관세 부과…기한은 5년
중국, 미국·한국산 스티렌에 관세 부과… 미중 갈등 후폭풍

중국 정부가 22일 미국 및 한국산 스티렌이 중국에 덤핑 수출되고 있다고 최종 판정을 내렸다.

이번 조치는 미중간 무역전쟁이 재발한 가운데 나와 한국이 미국과 중국 사이에 샌드위치 신세가 되면서 함께 피해를 보고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중국 상무부는 이날 이런 내용의 미국, 한국, 대만산 스티렌에 대한 반덤핑 최종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라 오는 23일부터 이들 제품에 대해 3.8~55.7%의 관세가 부과되며 기한은 5년이다.

중국 상무부는 "한국, 대만, 미국산 스티렌에 덤핑이 존재해 중국 관련 산업에 실질적 손해를 입혔다"면서 "이들 제품의 덤핑은 인과 관계가 있는 것으로 판정됐다"고 밝혔다.

중국 정부는 지난해 5월 미국, 한국, 대만산 스티렌에 대한 반덤핑 조사 신청을 받고 그해 6월 조사에 들어갔으며 지난해 2월 반덤핑 예비 판정을 내린 바 있다.

이번에 중국이 관세 부과를 결정한 스티렌은 페닐레틸렌으로도 불리며 폴리스틸렌, 합성고무, 플라스틱, 이온교환 수지를 제조하는데 광범위하게 쓰이는 유기화학 공업 원료다.

지난 2013년부터 한국, 미국, 대만산 스티렌의 중국시장 점유율이 높아지며 중국 제품의 입지가 좁아지는 중이었다.

앞서 미국도 지난 1월 태양광 패널과 세탁기에 대한 세이프가드(긴급 수입제한 조치)를 내리며 중국산과 함께 한국산을 동시 겨냥한 바 있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 미국이 중국을 겨냥한 수입 규제에 한국을 끼워 넣어 피해를 보는 일이 생기는 데다 중국 또한 무역 보복 조치를 하면서 한국이 들어가는 일이 잦아지고 있다"면서 "미중 무역 갈등에 한국은 샌드위치 신세가 된 상황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